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하이트진로 "경영체질 개선으로 시장경쟁력 강화"이달 전담조직 출범…'시스템 기반의 신속한 의사결정'에 초점

[한국정책신문=이해선 기자]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는 경영체질 개선을 위한 ‘프로세스 혁신(Process Innovation, 이하 PI)’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PI 추진을 위해 부문별 프로젝트를 통합 조정할 전담 조직인 ‘PMO(Program Management Office) 추진팀’을 1월부터 출범시켰다. PI 추진기간은 9개월이다. 

이번 프로젝트의 방향성은 ‘시스템 기반의 신속한 의사결정’에 초점을 두고 있다. 각 부문 간 실시간 연동을 통한 프로세스 상 자원 손실을 최소화해 단기적으로 수익성을 개선하는 한편 중장기적으로는 경영체질을 개선해 시장경쟁력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지난해 7월 불투명한 경기전망과 지속되는 주류시장의 경쟁심화에 따른 위기극복을 위해 경영컨설팅 전문업체 ‘딜로이트’에 컨설팅을 의뢰했다. 컨설팅을 통해 영업, 물류, 생산, 구매, 관리, IT부문에서 총 15개 과제 21개 프로젝트를 도출해냈다. 

하이트진로는 기존 구축된 ERP(전사적자원관리시스템)와 SCM(공급망관리)을 보강하고 고도화해 21개 프로젝트를 완성해 나갈 계획이다. 

빅데이터 기반의 수요예측 및 판매계획, 생산 유연화, 구매시스템 공유와 함께 회계, 예산, IT 등 각 부문을 실시간 연동하는 RPA(단순 반복 업무를 로봇 소프트웨어를 통해 자동화하는 솔루션) 프로세스를 구축할 방침이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의 목적은 시장변화에 실시간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시스템을 구축해 수익성을 개선하고 효율성을 증대하는 데 있다”면서 “경영체질을 개선해 시장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해선 기자  lhs@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이트진로#경영체질 개선#PI#컨설팅

이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