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전자
LG유플러스, 지난해 임직원 1만5000시간 봉사 기록조직문화 핵심으로 사회공헌 권장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작년 한 해 임직원 봉사시간이 전년 대비 172% 증가한 1만5천121시간, 참여인원 연간 누적 3881명을 기록하며 나눔의 온기를 높였다고 14일 밝혔다. 사진은 작년 11월 ‘1담당 1나눔’ 활동으로 복지시설에 기부되는 ‘사랑의 빵 만들기 봉사’를 진행한 LG유플러스 임직원들의 모습. <LG유플러스 제공>

[한국정책신문=백소민 기자]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지난해 임직원 봉사시간이 전년 대비 172% 증가한 1만5121시간에 달하고, 참여인원 연간 누적 3881명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조직문화 핵심활동에 임직원의 사회공헌 활동을 적극 권장하고 있다. 

자체적으로 △팀 혹은 담당(2개 팀 이상) 단위 임직원들이 함께 참여하는 일일봉사 '1팀·1담당 1나눔' △사전 정보 없이 떠나는 미스터리 봉사 'U+나눔버스' △목소리 기부를 통한 시각장애인 책 읽기 봉사 '보네이션(Vonation)' △장애가정 청소년 멘토링을 통해 꿈을 지원하는 '두드림 U+요술통장' 등 다양한 사내 봉사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사내 봉사 프로그램 참여에 제약이 많은 지방 근무 임직원을 위한 봉사 프로그램을 신설하고 자율적으로 봉사를 계획하면 예산을 지원하는 등의 제도로 지방 근무 임직원 봉사활동도 증가했다.

또 연간 8시간의 '봉사활동 유급휴가제도', 나눔 활동 참여에 마일리지를 부여해 일정 마일리지 도달 시 사회적 기업의 상품을 선물하는 '나눔마일리지' 등을 도입해 임직원들이 봉사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박지영 LG유플러스 즐거운직장팀장은 "조직문화 핵심활동에 나눔문화가 포함되고 작년 한 해 U+나눔버스 등 다채로운 봉사 프로그램을 진행한 결과 봉사에 대한 임직원들의 관심이 크게 증가해 연간 봉사시간 1만5000시간을 기록했다"며 "세상에 더 큰 온기를 더하며 사회에 보탬이 되는 회사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백소민 기자  bsm@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유플러스#1담당1나눔#봉사활동

백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