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ㆍ금융 은행
신한은행, 인도서 '디지털 팩토링 론' 출시
지난 11일 신한은행 인도본부에서 '마인드 솔루션과 전략적 디지털 제휴'를 마친 후 권오형 신한은행 본부장(왼쪽)과 제이콥 라파엘 마인드 솔루션 디지털 최고운영책임자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한은행 제공>

[한국정책신문=김하영 기자] 신한은행 인도본부는 지난해 하반기 이후 본격적인 디지털 기업금융 활성화를 준비해 한국계 은행 최초로 디지털 혁신상품 ‘디지털 팩토링 론(DFL, Digital Factoring Loan)’을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디지털 팩토링 론’은 현지 우량 구매기업과 판매기업간 거래에서 발생한 매출채권을 할인 매입하는 일반적 운전자금지원 상품이다. 기존 여신상품과 가장 큰 차이점은 고객확인부터 대출실행 및 상환까지 전과 정이 비대면으로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 이루어진다는 점이다.

신한은행 인도본부는 현지에 최적화된 디지털 플랫폼 운용을 위해 인도기업 마인드솔루션(MYND Solution)과 전략적 제휴 체결로 플랫폼 자체 구축에 따른 기술적 한계를 극복했으며, ‘Supply chain(기업 상거래 결제) 금융’ 등 다양한 제휴를 확대할 예정이다.

신한은행 인도본부 관계자는 “‘디지털 팩토링 론’을 통해 지점 소재지 외 지역까지 기반고객을 확대할 수 있게 됐다”며, “서류절차 생략을 통한 업무원가 절감뿐만 아니라 포트폴리오 다변화로 리스크 감소 효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김하영 기자  sohj0915@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