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ㆍ금융 은행
광주은행, 목포 신중앙시장 화재 피해 금융지원
송종욱 광주은행장이 10일 목포시를 방문해 성금 2000만원을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은행 제공>

[한국정책신문=김하영 기자] 광주은행(은행장 송종욱)은 목포 신중앙시장 화재로 인해 피해를 입은 업체에 긴급복구 자금 50억원을 편성해 지원에 나섰다고 10일 밝혔다.

광주은행은 화재로 인한 직접적 피해로 긴급복구자금이 필요한 업체에 대해 사실 확인만을 거쳐 업체당 최고 3억원의 금액을 지원한다. 지원내용은 △신규 운전자금 △신규 생활안정자금 △기존 대출금 상환없이 기한연장 △기존 원리금 상환유예 등이다.

업체당 신규 지원금액은 기업 최대 3억원, 가계 최대 5000만원까지이며, 중도상환수수료는 면제된다. 또 이들 업체에 대해서는 최대 1.5%포인트의 금리 감면 혜택이 지원된다.

광주은행은 지원절차를 간소화하기 위해 ‘관공서 피해사실 확인절차’를 생략하고 현장 확인만으로 대출을 지원하고 있으며, 목포 중앙시장 인근에 소재한 북항지점과 목포지점에 긴급 복구자금 전담창구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이날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목포시를 방문해 성금 2000만원을 전달하고, 화재현장을 방문해 위로를 전했다. 또 전담창구를 찾아가 조속한 금융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살폈다.

송 행장은 “선제적인 금융지원을 통해 지역민의 아픔을 함께 나누고, 금융 애로사항을 신속하게 해결해 지역민과 상생하는 지역 대표은행의 소임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하영 기자  sohj0915@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