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전자
[CES 2019] LG전자, 미국 AI 스타트업 랜딩AI와 전략적 제휴새 사업 발굴, 공동 사업화 등 협력 범위도 확대 예정
박일평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사장(왼쪽)과 앤드류 응 랜딩에이아이 CEO가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LG전자 제공>

[한국정책신문=백소민 기자] LG전자가 미래 성장 동력인 인공지능(AI)을 강화하기 위해 미국 실리콘밸리 AI 스타트업 '랜딩에이아이(Landing.AI)'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

LG전자(대표 조성진 정도현)는 8일(현지시간) 'CES2019'가 열리고 있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랜딩에이아이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자리에는 박일평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사장과 앤드류 응(Andrew Ng) 랜딩에이아이CEO 등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기반으로 인공지능 관련한 다양한 기술개발과 사업협력을 진행할 계획이다.

랜딩에이아이는 앤드류 응이 설립한 AI 스타트업이다. 응은 구글의 인공지능 연구조직인 구글브레인(Google Brain)을 공동 설립해 음성인식기술 개발을 주도했다. 또 중국 최대 인터넷 검색업체 바이두의 CTO를 맡아 인공지능 운영체제인 듀얼OS(DuerOS)를 개발한 바 있다.

LG전자는 이번 랜딩에이아이와의 협약을 통해 소비자를 이해하고 소비자에게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인공지능 기술뿐 아니라 새로운 사업 발굴, 공동 사업화까지 폭 넓은 분야에서 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앤드류 응은 "가전, 모바일, 자동차 부품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업 역량을 보유한 LG전자가 인공지능 혁신을 함께 이끌어갈 최적의 파트너"라고 말했다.

박 사장은 "랜딩에이아이와 협력해 인공지능 기술의 완성도를 높여 고객들이 인공지능 LG 씽큐를 통해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백소민 기자  bsm@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전자#앤드류응#미국스타트업협력

백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