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심석희 성폭행, 무슨 상황인지..
(사진=JTBC 뉴스)

[한국정책신문=김유진 기자] 상습 폭행에 이어 성폭행까지,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가 폭행 혐의로 구속된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를 성폭행 혐의로 추가 고소했다.

심석희 선수는 조재범 전 코치로부터 4년간 상습 성폭행을 당했다고 8일 밝혔다. 미성년자였던 만 17세부터 수차례 성폭행을 당했다는 것이 심석희 선수의 주장이다.

현재까지 조 전 코치의 성폭행 혐의에 대한 구체적인 정황과 증거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8일 SBS의 보도에 따르면 심석희는 주변에 도움을 요청하지 못했고, 가족에게조차 비밀로 해야했다. 선수생활을 지속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불안감 때문.

마음을 바꾼 건 팬으로부터 온 편지. 심석희의 변호인은 "한 팬이 심 선수가 심하게 폭행을 당했음에도 올림픽이든 그 이후에든 선수 생활 열심히 하는 걸 보여주는 게 자기한테는 너무 큰 힘이 됐다면서 고백을 하는 편지를 주셨는데, 자기로 인해서 누가 힘을 낸다는 걸 보고 밝히기로 결심했다고 얘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한편 조재범 전 코치 측 변호인은 같은 날 SBS를 통해 성폭행 혐의를 전면적으로 부인했다.

김유진 기자  kimsy22@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