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사·부고·동정
신라젠, 양경미 전 아키젠 대표 부사장으로 영입신약·바이오시밀러 임상 경험…차세대 파이프라인 개발 업무
양경미 부사장 <신라젠 제공>

[한국정책신문=이해선 기자] 신라젠(대표 문은상)은 양경미 전 아키젠바이오텍리미티드 대표를 R&D 전략기획본부장(부사장) 겸 미국 신라젠바이오테라퓨틱스 최고사업책임자(CBO)로 영입했다고 7일 밝혔다. 

아키젠바이오텍리미티드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아스트라제네카의 합작법인이다.

양 신임 부사장은 서울대학교에서 약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얀센과 릴리를 거쳐 독일 베링거인겔하임 아시아·태평양 임상연구총괄로 활동했다. 이후 삼성 신사업팀과 삼성바이오에피스에서 임상개발 책임자를 활동하고, 2014년부터 최근까지 아키젠바이오텍리미티드 대표를 역임한 바 있다.

양 부사장은 신라젠의 항암바이러스제 펙사벡 글로벌 임상과 차세대 파이프라인 개발 업무를 맡을 예정이다. 

신라젠 관계자는 “양 부사장은 글로벌 제약사에서 신약과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다양한 임상 경험을 갖고 있다”고 영입 배경을 설명했다.

이해선 기자  lhs@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라젠#양경미#부사장#영입#파이프라인

이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