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이낙연 총리 "잇단 사고, 빈틈 막아야…지자체 관리 중요"26일 연말연시 안전관리 강화 지자체장 영상회의 진행
이낙연 국무총리가 26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연말연시 안전관리 강화 지자체장 영상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한국정책신문=서기정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26일 강릉 펜션 사고를 비롯해 올겨울 발생한 여러 사고에 대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민간이 훨씬 더 강한 책임의식을 가지고 빈틈을 없애야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연말연시 안전관리 강화 지자체장 영상회의'에서 "사고가 날 때마다 안전규정을 강화하고 점검과 재발방지를 강조하지만, 사고는 끊이지 않는데 이는 어딘가 빈틈이 있기 때문"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올겨울에도 KT 통신구 화재, KTX 탈선, 강릉 펜션 사고가 잇따랐다"며 "제주 여객선 좌초에선 다행히 인명피해가 없었지만, 좌초 자체는 사고다"며 지적했다.

이 총리는 정부와 지자체, 민간의 책임의식을 강조하면서도 "오늘은 특히 기초자치단체의 노력을 부탁하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일상적 점검과 관리는 기초지자체가 맡아줘야 한다"며 "기초지자체의 담당부서가 다중이용시설이나 안전취약현장을 더 자주 점검해 민간을 계도하고 규정을 엄정히 집행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또 "기초단체장들은 건물주·사업주·시설책임자 등의 안전의식과 책임감을 높이도록 이들과 더 자주 소통해주면 좋겠다"며 "민간의 책임의식을 높이는 제도적 방법을 강구할 필요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총리는 이날 생활밀착형 SOC(사회간접자본)추진과 관련해, 내년 생활SOC 예산을 올해보다 50% 많은 8조6000억원을 편성했으며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개년 계획을 세워 체계적으로 확충해 나갈 뜻을 밝혔다.

서기정 기자  kijungseo@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낙연총리#국무총리#겨울사고#KT화재#KTX탈선#강릉펜션사고

서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