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오비맥주, 소매점 강매 의혹에 "있을 수 없는 일"국민청원 게시판에 '생맥주 강매' 갑질 청원글…"구조적으로 불가해"
<뉴스1>

[한국정책신문=이해선 기자] 오비맥주가 소매점인 개인 호프집에 생맥주 구매를 강요했다는 ‘갑질’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달 3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오비맥주 영업사원이 실적을 위해 강제로 생맥주를 구매를 강요했다는 내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작은 호프집을 운영한다고 밝힌 A씨는 생맥주 구매 강요가 부담돼 오비맥주에 항의했지만, 본인 잘못은 없다는 담당 과장의 대응에 오비맥주와의 거래를 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본인들 실적을 위해 강제로 물건을 구매하게 하는 게 갑질이 아닌지 청원을 진행하고 싶다”며 “오비맥주는 작은 가게를 무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오비맥주 측은 현장에서 영업사원이 거래처에 구매를 강제했다는 내용은 구조적으로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영업사원의 업무 자체가 업소에 제품 판매를 독려하는 것이기 때문에 ‘갑’의 입장에서 무리한 요구를 할 수 있는 구조는 아니라는 설명이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해당 청원 내용을 확인 했는데 특정 지역이 언급된 것도 아니고, 본사로 직접 항의가 들어온 것도 없어 정확한 사실을 파악하지는 못했다”며 “끈질긴 영업활동으로 인해 마찰이 빚어질 수도 있었을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해선 기자  lhs@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비맥주#강매#갑질#카스

이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