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포커스
15일 수능 영어듣기평가 중 '항공기 이·착륙' 통제오후 1시5분부터 1시40분까지 35분간 실시, 국토부 "이용객은 사전에 운항시간 확인 요망"
오는 15일 대학수학능력시험 당일 영어듣기평가 시간대에 전국 모든 항공기 운항이 통제될 계획이다. <뉴스1>

[한국정책신문=서기정 기자] 전국 모든 항공기 운항이 오는 15일 대학수학능력시험 당일 영어듣기평가 시간대에 전면 통제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대학수학능력시험 영어듣기평가 중 항공기 소음통제를 위해 전국의 모든 항공기 운항을 전면 통제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항공기 소음통제는 수능 당일인 15일 오후 1시5분부터 1시40분까지 35분간 실시될 예정이다.

국토부는 영어듣기평가 시간대에 비상항공기와 긴급항공기 등을 제외한 국내 모든 공항에서의 항공기 이·착륙을 전면 금지한다. 비행 중인 항공기의 경우, 관제기관의 통제를 받으며 지상으로부터 3㎞ 이상의 상공에서 대기해야 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 해당 시간에 운항 예정이던 국내선 68편과 국제선 66편의 운항 시간 등이 조정될 예정이다"며 "항공기 이용객은 사전에 항공기 운항 시간을 확인해야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기정 기자  kijungseo@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토부#수능#영어듣기평가#항공기통제#이착륙통제

서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