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ㆍ금융 증권
IBK투자증권, '채용비리 의혹'으로 본사 압수수색···"수사 본격화"
김영규 IBK투자증권 대표이사 <IBK투자증권 제공>

[한국정책신문=김하영 기자] 검찰이 채용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IBK투자증권(대표 김영규)에 대해 본사를 압수수색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영일 부장검사)는 지난 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 위치한 IBK투자증권 본사 인사실과 서버실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8일 밝혔다.

검찰은 지난달 금융감독원으로부터 IBK투자증권의 채용비리 감사 결과를 전달받은 이후 수사를 진행해 왔다. 

금감원 감사 결과 직원 2명이 인사비리로 채용됐고 이와 관련해 IBK투자증권 임직원들이 관여했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아직 관련자 소환 등은 이뤄지지 않았다”며, “본격적인 수사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하영 기자  sohj0915@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BK투자증권#IBK투자증권 채용비리#채용비리

김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