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전자
SK텔레콤, 삼성전자와 '5G 단독규격' 핵심 장비 개발5G 데이터 처리·반응 속도 향상, 대규모 트래픽 관리 효율적 제어
수원에 위치한 삼성전자 5G연구소에서 SK텔레콤 연구원들이 이번에 개발한 ‘5G SA교환기’ 성능을 테스트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한국정책신문=백소민 기자]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와 5세대(G) 스탠드얼론(SA; Standalone, 5G 단독 규격) 기반 교환기 핵심 기술과 프로토타입 장비를 성공적으로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5G 국제 표준은 롱텀에볼루션(LTE)과 장비를 일부 공유하는 5G 논스탠드얼론(NSA; Non-standalone, 5G-LTE 복합)과 전체 네트워크를 오롯이 5G 장비로 구성하는 5G SA로 나뉜다. 
이와 관련, SK텔레콤은 SA 규격은 NSA 규격보다 기술 개발이 어렵지만, 향상된 서비스 품질을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양사가 개발한 ‘5G SA 교환기’는 무선기지국과 인터넷망 사이에서 데이터 전송역할을 한다.
SK텔레콤은 ‘5G SA 교환기’와 관련 기술이 현장에 적용되면 초기 5G 대비 약 2배의 데이터 처리 속도, 반응속도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초고화질 영상 스트리밍이나 사물 간 통신 시 발생하는 지연 시간을 최소화하고 대규모 트래픽을 효율적으로 제어할 수 있는 셈이다.

‘5G SA 교환기’에는 △패킷 분류, 품질 점검, 과금, 전송 등 순차적으로 거쳐야 할 단계를 한 번에 수행하는 ‘데이터 병렬 처리 기술’ △성격이 비슷한 데이터를 모아 압축 전송하는 ‘데이터 가속 기술’ △블록을 쌓듯 보조 장비를 탈부착 하는 ‘기능 모듈화 기술’이 탑재됐다.

SK텔레콤은 ‘5G SA 교환기’ 성능 향상과 부가 기능 개발 연구를 지속해 단계별 5G 업그레이드 시점에 맞춰 이 장비를 현장에 구축할 계획이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원장은 “지난 6월 5G SA 표준 발표된 후 발 빠르게 기술 개발에 돌입해 성과를 조기에 낼 수 있었다”며 “5G는 오랜 기간 국가 핵심 인프라로 활용되는 만큼 중장기적 시야로 상용화를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경훈 삼성전자 부사장은 “5G SA 코어 기술 확보는 5G 통신망 진화의 중요한 초석”이라며 “보다 유연한 5G 네트워크는 고객들이 원하는 수많은 통신 서비스를 가능하게 하는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백소민 기자  bsm@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K텔레콤#삼성전자#단독규격#5G단독규격#3사이동통신사

백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