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임우재, 통화한 적 없는데 35번 기록은 왜? ‘의문투성이’
사진=MBC

[한국정책신문=최동석 기자]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故장자연 사건과 연루돼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임우재 전 전무는 고 장자연과 2008년 당시 35차례 통화한 사실이 드러났다.

임주재 전 전무는 이 같은 의혹이 제기되자 고 장자연과 친분이 있는 사이도 아니고 통화한 적도 없다고 MBC 통화에서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장자연이 사망하고 난 뒤 진행된 조사에서 임우재 전 전무는 한 번도 검찰과 경찰 조사를 받지 않았다.

최근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재조사를 하던 과정에서 임 전 전무의 이름이 담당검사의 통화내역에서 발견됐다.

장자연의 휴대폰에도 ‘임우재’라는 이름의 통화내역이 존재했고 명의를 확인한 결과 임 전고무의 부인이었던 이부진 사장 명의의 휴대전화였던 사실이 확인됐다.

검찰은 임 전 고문 본인을 상대로 고 장자연 씨와 통화한 적이 있는지도 직접 조사할 예정이다.

최동석 기자  dschoi@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동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