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전자
'SWC 2018' 한국대표 빛대 "종주국 이름 세우겠다"7월 한국 지역 예선 우승으로 월드결선 가장 먼저 진출
‘SWC 2018’ 월드결선 한국 대표 빛대. <컴투스 제공>

[한국정책신문=나원재 기자] 컴투스(대표 송병준)의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이하 서머너즈 워)’ 세계 이(e)스포츠 대회 월드결선 진출권을 가장 먼저 따낸 한국 선수 ‘빛대(Beat. D)’가 “우승으로 ‘서머너즈 워’ 종주국의 이름을 세우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빛대는 지난 7월 한국 지역 예선 우승으로 월드결선 진출권을 가장 먼저 손에 쥐었다.

글로벌 역할수행게임(RPG) ‘서머너즈 워’ 세계 e스포츠 축제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 2018(SWC 2018)’ 마지막 월드결선은 오는 13일 한국 서울에서 개최된다.

‘빛나는 대한민국’에서 앞 글자를 따온 ‘빛대’는 ‘서머너즈 워’를 비롯해 ‘e스포츠’ 종주국이기도 한 한국에서의 경기를 앞두고 “최고의 컨디션으로 대회에 임할 것”이라며 우승 의지를 다졌다.

10일 컴투스에 따르면, 빛대는 지난해 SWC 서울 지역 본선에서 안타깝게 월드결선 진출을 놓쳤지만, 올해 재도전해 지역 예선 1위에 오르며 개최지 어드밴티지로 월드결선에 직행했다.

약 3개월 간 대회를 준비해 오며 게임 내 글로벌 PvP ‘월드 아레나’의 최근 시즌에서 한국인 최초로 월드랭킹 1위인 레전드에 오르는 의미 있는 기록을 세워, 월드결선 우승에 대한 기대감도 높였다.

현재 게임 내에서 ‘SWC 2018 대전’ 모드가 적용된 월드 아레나 스페셜리그로 대륙컵 본선부터 적용된 프리밴(Pre-Ban) 룰도 대비하고 있다.

아메리카컵·아시아퍼시픽컵·유럽컵 본선을 통한 선수 분석도 했다. 빛대는 “전 경기를 모두 생방송으로 봤다”라며 “각 대륙컵마다 선수들이 선호하는 몬스터와 핵심 전략들이 달랐고, 아시아퍼시픽컵이 가장 재미있고 인상적”이라고 전했다.

그 중 가장 견제되는 선수로 또 다른 한국 선수인 ‘이태원프리덤(Freedom)’을 꼽았다. 강력한 우승 후보 중 하나로 거론되는 타이페이·홍콩 지역 대표 라마(L.A.M.A)와의 아시아퍼시픽컵 경기에서 최선의 전략으로 예측할 수 없는 경기는 만들었다는 게 이유다.

빛대는 “(이태원프리덤은) 나에 대한 준비를 가장 철저히 할 수 있는 가장 두려운 상대”라며 “넘어야 할 가장 높은 산”이라고 밝혔다.

한편 빛대는 ‘SWC 2018’ 월드결선 8강 첫 경기에서 유럽컵 본선 우승자인 디지피(DGP, 네덜란드)와 맞붙는다. 대회는 13일 오후 12시부터 서울 상암동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다.

‘빛대’의 경기 영상 및 인터뷰를 비롯해 ‘SWC 2018’ 월드결선 생중계는 ‘서머너즈 워’ e스포츠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볼 수 있다.

나원재 기자  nwj@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머너즈워월드결선#SWC결선#컴투스e스포츠#e스포츠한국위상

나원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