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의료·제약
제약업계 '훈풍' 기대감에 광동·대웅제약 '찬물'리베이트 의혹 세무조사 확대 관건…업계 전반 불안감 고조
제약업계 연구원의 연구모습. <GC녹십자 제공>

[한국정책신문=이해선 기자] GC녹십자셀과 셀트리온이 미국 항암제 시장서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는 등 희소식이 전해지고 있는 가운데, 국내 제약·바이오업계가 관계당국의 잇단 세무조사에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제약·바이오업계에 훈풍이 불 것으로 기대감이 커지는 상황에서 최근 대웅제약 세무조사와 광동제약 리베이트 수수의혹이 불거지자, 업계는 결과를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14일 제약·바이오업계에 따르면 관계당국의 이번 세무조사 결과에 따라 후폭풍은 상당할 전망이다.

지난 12일 발생한 광동제약 전 임원의 투신사건과 더불어 앞서 11일 중부지방국세청이 대웅제약 본사를 방문해 세무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약·바이오업계는 올해 1월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테마감리 대상으로 지목된데 이어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 논란까지 불거지며 굴곡진 상반기를 보냈다.

올해 반기보고서 제출 시일에 맞춰 다수의 바이오 업체는 과거 연구개발비 처리 기준과 재무제표를 수정한 정정공시를 냈다.

금융당국은 연구개발비 자산처리 문제에 대해 유연한 입장을 밝혔고, 그간의 불확실성이 해소됐다는 평가와 함께 하반기 긍정적인 전망이 쏟아졌다.

이달 들어 GC녹십자셀의 항암제가 미국 식품의약품(FDA)로부터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받고, 셀트리온의 ‘트룩시마’가 연내 미국 승인이 예상된다는 희소식이 전해지며 한동안 침체됐던 제약바이오주의 투자심리도 다시금 살아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지난 12일 광동제약 전 임원이 리베이트 수수 의혹으로 조사를 받다 투신해 중상을 입은 사건이 발생하는 등 제약업계의 불법 리베이트 문제는 다시 수면 위로 부상하면서 찬물을 끼얹혔다.

광동제약의 경우, 전 임원은 “업계 관행일 뿐”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하자, 그간 리베이트 근절을 위한 업계의 자정노력에 대한 대중의 신뢰가 무너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광동제약 측은 이번 문제를 “개인의 일탈”이라고 선을 긋고 있지만 검찰의 수사 확대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업계는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는 모습이다.

제약업계 한 관계자는 “해당 임원이 창업주의 사위로 특수 관계인만큼 개인의 일탈로 치부할 수만은 없다고 본다”며 “업계가 리베이트 근절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이런 일이 발생하면 그간의 노력들이 무색해지는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대웅제약의 세무조사도 업계 전반에 긴장감을 가중시키고 있다.

대웅제약은 이번 조사가 정기 세무조사일 뿐이라고 설명했지만 제약업계의 세무조사는 대부분 리베이트 의혹과 관련한 수사로 볼 수 있다는 게 제약·바이오업계의 중론이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이제까지 사례를 봤을 때 제약업계에서 이뤄지는 세무조사는 리베이트와 연관성이 없다고 보기 어렵다”며 “더욱이 윤재승 대웅제약 전 회장이 폭언논란으로 사임한 직후 이뤄지는 세무조사인 만큼 국세청의 칼날은 더욱 날카로워 질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상반기 시끄러웠던 회계문제가 정리되며 업계 전반에 기대감이 커졌는데 부정적인 이슈가 이어지고 있어 안타깝다”며 “수사 중인 사건이 빨리 마무리돼 어수선한 분위기가 정리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해선 기자  lhs@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동제약리베이트#제약업계리베이트#제약업계관행#대웅세무조사결과

이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