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박정수·정경호, ‘서로의 가족으로’...父 정을영 PD 미웠던 적도?
사진=tvN '인생술집' 캡처

[한국정책신문=최동석 기자] 박정수가 지난 13일 전파를 탄 tvN ‘인생술집’에 출연해 정경호를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정수는 정경호를 ‘아들’이라고 불러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배우 박정수는 정경호의 아버지 정을영 PD와 오랜 연인사이다. 두 사람의 관계가 언론에 알려졌을 당시, 박정수는 정을영 PD와 결혼설을 부인하며 오히려 동거 생활 중이라고 시원한 답변을 내놨다.

최근 ‘라이프 온 마스’로 연기 인생의 정점을 찍은 정경호는 유명 연출가인 정을영 PD의 반대를 무릅쓰고 연기자의 길을 걸었다.

앞서 정경호는 동아 일보와 인터뷰에서 “정말 친구 같다. 여자 이야기도 서슴없이 하는 사이다. 하지만 칭찬에는 박하다”며 “수백 명의 배우들의 삶을 봐온 아버지는 배우의 인격과 예의범절을 항상 강조하신다. 그리고 여전히 날 ‘똥배우’라 부른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롤러코스터) VIP 시사회 때 안 오신다는 걸 억지로 모셨다. 그날 밤에 얼큰히 취하신 목소리로 ‘너도 노력하는 배우구나’라고 한마디 해주시더라. 뭐 다음날은 또 똑같이 똥배우 취급당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린 시절에는 가정에 소홀한 아버지가 싫었고 자신을 이해해 주지 못하는 아버지가 미웠다”며 “어머니가 가장 불쌍하다. 내 연기 인생이 길어지면서 아버지에 대한 이해도 깊어졌다”고 진솔한 답변을 전했다.

 

최동석 기자  dschoi@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동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