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ㆍ금융 경제일반
이낙연 총리 기준금리 인상 발언에···김동연 "금리는 금통위가 판단"
이낙연 국무총리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정치 분야 대정부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한국정책신문=김하영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13일 기준금리 인상 압박성 발언을 하면서 채권시장이 발칵 뒤집힌 가운데,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금리는 금융통화위원회에서 판단하는 것”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택시장 안정대책을 발표한 뒤 기자들과 만나 논란이 된 이 총리의 발언에 대해 “총리가 그런 뜻(인상)으로 말씀하신 것은 아니라고 믿고 있다”며, “원론적인 이야기를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금리는 한국은행 금통위에서 판단하는 것이라 정책당국자가 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금리를 올리지 않으면 자금의 유출이나 한미 금리 역전에 따른 많은 문제가 생길 수 있고, (올리면) 가계부채 부담의 증가가 생길 수 있어 양쪽의 고민이 있다”면서도 “금리 인상 문제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할 때가 됐다는 데 충분히 동의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이 총리의 발언 이후 점심무렵부터 채권 금리는 급상승하며 요동쳤다.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전날 대비 0.04% 포인트 이상 오르는 등 최근 들어 가장 큰 폭의 상승세를 보였다. 

이 총리의 발언으로 시장 금리가 올랐다는 지적에 대해 김 부총리는 “시장을 볼 시간이 없었다”며, “직접 언급 취지는 아니고 원론적인 이야기를 했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김하영 기자  sohj0915@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낙연 국무총리#이낙연 금리인상#김동연 부총리

김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