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의료·제약
셀트리온, 대장암 치료 바이오복제약 임상 3상 돌입포루투칼 시작, 유럽·남미 등 20여개국에서 진행 계획…오리지널의약품 매출 약 7조5000억원

[한국정책신문=김소희 기자] 셀트리온(대표 서정진)은 대장암 치료제 ‘아바스틴(성분 베바시주맙)’ 바이오복제약인 ‘CT-P16’의 글로벌 임상 3상에 돌입한다고 10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지난해 6월부터 1년간 국내에서 CT-P16의 안전성과 약동학 평가를 위한 임상 1상을 진행·완료했다. 최근엔 포르투갈 의약품 허가기관(Infarmed)에 임상 3상 시험을 신청했다.

셀트리온은 포르투갈을 시작으로 유럽, 남미 지역 등 각 국가 규제기관에 순차적으로 임상시험을 신청, 20여개 국가 약 150 사이트에서 CT-P16의 임상 3상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셀트리온은 계획한 일정에 따라 순조롭게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CT-P16의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며 “CT-P16은 경쟁 바이오시밀러 대비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CT-P16의 오리지널의약품인 로슈의 아바스틴은 전이성 직결장암, 전이성 유방암, 비소세포폐암, 교모세포종 치료에 사용하는 항암제다. 아바스틴은 지난해 세계 매출 약 7조5000억원을 기록한 블록버스터 의약품이다. 

김소희 기자  kimsohee333@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셀트리온#대장암#아바스틴#베바시주맙#CT-P16#임상시험

김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