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4 목 19:47
2019-11-13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최현호 아내 홍레나가 파혼을 생각했던 사연은?...'낮선 여자에게 문자 와'
사진=TV조선 얼마예요 캡처

[한국정책신문=최동석 기자] 홍레나가 남편 최현호에게 온 의문의 메시지에 분노한 가운데, 두 사람이 결혼전 파혼할 뻔한 사연이 눈길을 끌고 있다.

30일 밤 방송된 TV조선 '얼마예요?'에서는 '나 없이 잘 살아봐'를 주제로 최현호와 홍레나가 출현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최현호 아내 홍레나는 "평소 남편 휴대전화에 관심이 없었는데 그날따라 왠지 너무 이상했다"며 "그때 갑자기 모르는 여자 이름으로 '낮술 하자'라고 문자가 왔더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결국 '누구랑 낮술 하러 가?'라고 물어봤는데 '무슨 소리냐. 지금 일하러 간다'라고 하더라 대화 첫마디부터 '낮술 하자'라는 말이 나오는 게 이상하지 않냐"라고 폭로해 충격을 안겼다.

또 홍레나는 "남편한테 별 거 아니면 메시지를 보여달라고 했는데 끝까지 안 보여줬다"라고 덧붙여 모두를 의심케 했다.

이에 홍레나는 "결국에는 몸싸움이 벌어졌고, 신체적 차이로 휴대전화 뺏기에 실패했다. 그래서 그냥 가출했다"고 말했고, 최현호는 "몇 마디가 더 있었다. 며칠 전에 SNS에서 술 동무를 찾았었다. 아는 동생한테 온 연락이다"라고 해명했다.

앞서 홍레나는 '얼마예요'에서 남편 최현호와 파혼을 생각했다고 밝힌 바 있다.

파혼을 생각한 이유에 대해 홍레나는 "결혼 전 남편이 나 몰래 유흥주점에 간 사실을 알고 파혼할 뻔 했다"고 폭로했다.

최동석 기자  dschoi@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동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