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CJ CGV, 인도네시아 1000만 관객 돌파올해 하반기 50호점 오픈 계획…문화 플랫폼 역할 강화
CGV의 인도네시아 관객이 1000만명을 돌파했다. 이런 가운데 CGV는 올해 하반기 인도네시아 50호점을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CJ CGV 제공>

[한국정책신문=김소희 기자] CJ CGV(대표이사 서정)의 현지 법인 CGV 인도네시아(법인장 김경태)는 지난 8일 현지에서 1천만 관객을 돌파했다고 17일 밝혔다.

CJ CGV는 2013년 1월 현지 극장 체인 ‘블리츠 메가플렉스(Blitz Megaplex)’ 위탁 경영으로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후 2017년 1월 ‘CGV’로 브랜드를 전격 전환했다.

인도네시아 진출 후 CJ CGV는 관객 수, 매출, 극장 수 부문에서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하며 1위 사업자와의 격차를 빠르게 좁히고 있다.

연간 매출액 측면에서도 2012년 2225억 루피아(한화 약 268억원) 수준에서 2017년 8477억 루피아(한화 약714억원)로 약 3.8배 이상 늘었다.

극장 수는 2012년 9개에서, 2015년 19개, 2016년 27개, 2017년 42개, 2018년 7월 8일 기준 46개까지 대폭 증가했다.

CJ CGV는 영화와 다양한 문화를 함께 즐길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 ‘컬처플렉스’ 콘셉트를 선보이며 현지 관객들과 최신 극장 문화 트렌드를 형성해 나갔다. 1·2·3선 도시 각각의 지역적 특성과 분위기를 살려 극장 디자인을 기획하고 젊은 감성의 인도네시아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인테리어, 그래픽 등으로 공간 곳곳의 포인트를 강화했다.

CJ CGV는 인도네시아 진출 이후 현지 영화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로컬 영화를 집중적으로 편성했다. 이외에도 CGV 인도네시아는 이색적인 극장 마케팅 활동과 특화된 매점 신메뉴 개발 등을 통해 문화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강화하고 있다.

김경태 법인장은 “CGV 인도네시아는 1선 도시를 시작으로 2·3선 도시까지 극장 수를 전국적으로 확장한 덕분에 올해 하반기 50번째 인도네시아 극장을 오픈 할 계획”이라며 “꾸준한 성장세에 힘입어 CGV 인도네시아는 단순히 영화를 관람하는 공간을 넘어 컬처플렉스로서 경쟁사와의 차별화된 서비스로 현지 극장 문화를 선도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소희 기자  kimsohee333@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GV#인도네시아

김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