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3.31 화 18:39
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롯데마트, PB상품 들고 몽골 시장 진출 추진현지 유통업체에 PB상품 수출 등 물고…룸바이홈 등 18일에 2차 수출 예정
롯데마트가 대표 PB상품을 무기로 몽골 시장 진출을 위한 초석을 마련했다. 몽골 울란바토르 국영 백화점 내 롯데마트 PB상품 판매 모습. <롯데쇼핑 제공>

[한국정책신문=김소희 기자] 롯데마트(대표 김종인)가 대표 PB상품인 ‘온리프라이스(Only Price)’, ‘요리하다(Yorihada)’, ‘초이스엘(Choice L)’ 등을 앞세워 몽골 시장 진출의 포석을 마련했다.

17일 롯데쇼핑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롯데마트는 새로운 해외 국가로의 진출을 모색하기 위해 베트남, 인도네시아는 물론, 몽골 등을 검토해 왔다.

몽골은 뜨거운 한류 열풍으로 한국 브랜드에 대한 호감도가 높은 시장으로 잘 알려져 있어, 현지 유통업체를 통한 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타진해 왔다.

그 결과, 롯데마트는 지난 5월 초 몽골 울란바토르 현지 유통업체에 섬유유연제 등 PB상품 일부를 테스트하기 위해 ‘온리프라이스’, ‘초이스엘’ 등 PB 가공식품과 생활용품 20여 품목 미화 3만 달러 상당의 수출을 시작으로 몽골 진출의 물고를 텄다.

이에 울란바토르 국영 백화점과 하이퍼마켓 3개 점에서 지난 5월 중순부터 테스트 판매를 시작한 지 한 달여 만에, 판매 점포를 8개 매장으로 확대됐다.

특히, 오는 7월18일에는 홈퍼니싱 특화 PB인 ‘룸바이홈(RoomXHome)’ 상품 등 총 25개 품목, 미화 4만 달러 물량을 2차로 수출할 예정이다.

또한 롯데마트는 지난 5일 향후 10년간 연간 미화 300만 달러 이상의 PB상품 공급과 판매에 대한 독점적 유통업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윤주경 해외사업본부장은 “온리프라이스, 요리하다 등 롯데마트 대표 PB 상품들은 대부분이 중소기업과 협업해 만들어진 상품”이라며 “몽골 PB 수출을 계기로 가격 대비 품질이 우수한 PB상품을 중심으로 경쟁력 있는 국내 중소기업 상품을 더욱 확대해, 몽골 시장 판로개척과 시장 확대를 위한 노력을 지속 병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마트는 7월18일 2차 PB상품 수출에 이어 7월 말에는 신선식품과 가정간편식(HMR), 의류 등 패션잡화에 이르기까지 카테고리를 확대하며 본격적으로 몽골 공략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이르면 오는 11월 노민 홀딩스와 프랜차이즈 계약 체결을 통해 내년 상반기에는 롯데마트 몽골 1호 파일럿 점포를 울란바토르에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또 몽골 현지 상품 판매 데이터 분석을 통한 카테고리 확대와 몽골 현지에 맞는 별도 상품 개발에도 박차를 가해 수출 품목도 지속 늘려갈 예정이다.

김소희 기자  kimsohee333@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롯데마트#몽골#롯데쇼핑#수출#온리프라이스#초이스엘#요리하다

김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