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동원F&B "양반죽, 2020년 2000억원 매출 달성"전용 생산시설 준공, 품질과 패키지 등 업그레이드, 다양한 제품군 출시계획 등 포부 밝혀
동원F&B가 양반죽 전용 생산시설을 준공하고 품질, 패키지, 디자인 등을 업그레이드한 데 이어 다양한 맞춤형 카테고리 제품을 선보여 2020년 2000억원의 매출을 올리겠다고 밝혔다. <동원F&B 제공>

[한국정책신문=김소희 기자] 동원F&B(대표 김재옥)가 양반죽을 2020년까지 연매출 2000억원의 메가 브랜드로 키운다고 밝혀 주목된다.

이는 최근 가정간편식(HMR) 트렌드와 함께 양반죽의 매출 역시 최근 3년 연평균 20% 정도의 큰 폭으로 성장한 데 따른 결정이다. 지난해 양반죽 매출은 720억원이다.

11일 동원에 따르면 동원F&B는 이를 위해 최근 3000평 규모의 양반죽 전용 생산시설을 광주공장 내 준공했으며 품질과 패키지, 디자인을 업그레이드했다.

우선, 쌀 품종을 고품질로 변경했으며, 설비 개선을 통해 싸래기(깨진쌀) 발생을 최소화했다. 또 원료를 식감이 좋은 큼직한 형태로 담아냈으며, 함량을 증대해 맛과 영양, 포만감을 더욱 강화했다. 조개, 야채 등 재료로 만드는 고유의 육수도 개선했다.

패키지는 기존 알루미늄 따개에서 더욱 편리한 필름 타입으로 변경했으며, 한국 전통 장독대를 연상하게 하는 디자인으로 리뉴얼했다.

동원F&B는 하반기 내에 시니어 타깃 죽, 프리미엄 죽, 브런치 스프 등 소비자의 성별, 연령, 식습관에 맞춘 다양한 맞춤형 카테고리 제품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앞서 올해 초, 동원F&B는 파우치로 간편히 짜먹을 수 있는 ‘양반 모닝밀’ 시리즈를 출시한 바 있다.

국내 상품죽 시장을 기존 2세대 간편식 에서 3세대 정찬(正餐) 개념으로 발전시키겠다는 게 동원F&B의 목표다.

동원F&B 관계자는 “죽은 부담없고 건강에 좋다는 인식으로 밥, 빵에 이어 아침식사로 선호되고 있는 음식이다. 국내 상품죽 1위 브랜드로, 다양한 성격의 제품을 출시해 보다 많은 소비자들이 양반죽을 통해 간편하고 건강한 식사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를 통해 향후 2020년, 국내 대표 상품죽 ‘양반죽’의 연매출 규모를 2000억원까지 성장시키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한편, 동원F&B는 이달 12일부터 나흘간 광화문, 여의도, 선릉, 가산디지털단지 등 직장인 밀집지역에서 출근길 양반죽을 나눠주는 아침먹기 캠페인을 진행한다.

김소희 기자  kimsohee333@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원F&B#양반죽#생산시설#연매출#품질#업그레이드

김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