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기고] 불쾌지수가 정신건강에 미치는 영향높은 온도와 습도로 불쾌감 상승돼 짜증 늘어…마음을 다스리는 게 중요
  • 이덕종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 승인 2018.07.08 13:12
  • 댓글 0

[이덕종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무더위와 장마가 반복되는 여름엔 별 거 아닌 작은 일에도 짜증이 나고 신경질이 나곤 한다.

미국 시카고 대학의 기후학자 톰은 1957년, 날씨에 따라서 사람이 느끼는 불쾌감의 정도를 간단한 수식으로 표현하는 '불쾌지수'를 제안했다.

불쾌지수가 80이 넘어가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불쾌감을 느낀다고 알려져 있다. 때문에 기온이 과도하게 올라갈 경우 사람들의 공격성이 증가하고 충동적인 행동을 하게 된다. 또 습도가 높아질수록 집중력이 감퇴되고, 피로감을 더 높게 느끼게 된다.

사람의 몸과 마음은 매우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 즉, 감정 흐름과 인지적 활동은 마음의 내적인 신호뿐 아니라 몸에서 오는 신호에 의해서도 민감하게 영향을 받는다.

이런 의미로 본다면 온도와 습도의 변화로 우리의 감정과 생각이 영향을 받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다.

따라서 날씨의 변화에 따라 우리 몸에 주어지는 자극의 변화, 주변의 풍경 변화, 사람들의 옷차림 변화를 온화하고 수용하는 태도로 인지해보자. 그리고 우리 마음 속에서 어떤 이야기들과 어떤 감정들이 일어나고 있는지 살펴보고 잠시 성난 마음과 감정을 다독여보자.

어쩌면 높아진 불쾌지수 속에서 고개 숙이고 가려져 있던 우리의 행복한 감정, 배려하는 마음이 다시 우리 마음 속에서 번져가기 시작할지 모른다.

 

여름철 높아진 불쾌지수에 적절하게 대처하기 위해서는 몇 가지 생활습관의 노력이 필요하다.

땀 배출과 흡수가 잘되고 통풍이 잘되는 소재의 옷을 입는 것이 좋으며, 지나치게 꽉 조이는 옷은 피하자. 옷과 피부 사이의 온도를 낮춰주는 기능성 소재의 옷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온도(적정 실내 온도 26도)와 습도를 적절하게 유지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한 두 시간마다 창문을 열어 환기해준다.

충분한 수면을 취하고 신체리듬을 잘 유지하는 것이 좋다. 좋은 수면을 위해 잠들기 전 따뜻한 물로 목욕하고, 저녁 에는 과음이나 야식을 피하자.

만성적인 스트레스를 조절하기 위해, 매일 30분 정도 시간을 내 운동을 해보는 것도 도움이 된다.

염두에 둬야 할 것은 기능성 소화불량증은 스트레스만으로 온전히 설명 가능한 질환은 아니므로 스트레스 대처만으로 증상이 잘 호전되지 않을 수 있다. 이땐 의사와 상담을 통해 약제를 처방 받아 복용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으므로, 병의원을 찾는 것을 어렵게 생각하지 않는 것이 좋다.

이덕종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kpinews@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민건강보험#일산병원#정신건강의학과#이덕종#불쾌지수#여름#고온다습

이덕종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