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9 화 18:11
2019-11-13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손남목, 최영완 한숨 쉬게 만든 사연...‘44살짜리 애?’
사진=JTBC '화끈한 가족' 캡처

[한국정책신문=최동석 기자] 최영완이 16일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 출연하면서 덩달아 남편 손남목도 화제가 되고 있다. 결혼 11년차에 접어든 최영완은 남편 손남목과 함께 여러 차례 방송 출연을 한 바 있다.

앞서 최영완과 손남목은 JTBC ‘화끈한 가족’에 출연해 실제 부부생활을 전격 공개했다. 당시 최영완은 사소한 모든 일을 자신에게 맡기는 손남목의 모습을 폭로했다.

이어 최영완은 손남목이 아침마다 반찬 투정을 하고 머리 스타일링을 부탁한다며 하소연을 했다.

또 최영완이 “우리가 얼마나 사랑스럽고 좋냐”고 하자 손남목은 “우리라고 하지 마라. 자기만 좋은 거다”라고 반박에 나섰다.

그러면서 손남목은 “남편을 잘 먹이고 꾸며서 내보내는 게 행복하지 않냐”고 말했다. 이후 최영완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난 분명히 결혼을 했는데 남편은 없다. 남편은 없고 44살짜리 애만 있는 것 같다”고 말해 이목이 집중됐다.

최동석 기자  dschoi@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동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