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출구조사 결과…시도지사 민주당 14곳 승리 예측시도지사 17곳 중 민주당 14곳, 한국당 2곳, 무소속 1곳 앞서
6.13지방선거의 17개 시도지사 지상파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총 14곳, 자유한국당 2곳, 무소속 후보 1곳에서 승리가 예상되고 있다.<뉴스1>

[한국정책신문=서기정 기자]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6·13 지방선거)의 17개 광역단체장(시·도지사) 지상파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총 14곳, 자유한국당 2곳, 무소속 후보 1곳에서 앞서고 있는 것으로 예측됐다.

KBS·MBC·SBS 등 지상파 방송3사가 13일 투표를 마친 유권자들을 상대로 출구조사를 실시한 결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후보들은 대구·경북·제주 등 3곳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야당 후보들을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지역에서 민주당 후보들이 모두 우세한 것으로 관측됐다.

서울에서 박원순 민주당 후보가 55.9%로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21.2%)와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18.8%)보다 앞섰다.

경기에선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59.3%, 남경필 한국당 후보가 33.6%다.

인천도 박남춘 민주당 후보가 59.3%, 유정복 한국당 후보 34.4%로 민주당 후보가 앞섰다.

이번 지방선거의 격전지였던 경남권에서도 민주당 후보들의 승리가 예상되고 있다.

경남 김경수 민주당 후보가 56.8%로 김태호 한국당 후보 40.1%보다 앞섰다.

부산 역시 오거돈 민주당 후보가 58.6%, 서병수 한국당 후보 35.4%였다.

울산에서도 송철호 민주당 후보가 55.3%로 김기현 한국당 후보(38.8%)를 앞섰다.

충청권 역시 민주당 후보들이 모두 앞서 대전 허태정 민주당 후보가 60.0%, 박성효 한국당 후보 29.4%로 예측됐다.

충남 양승조 민주당 후보(63.7%)가 이인제 한국당 후보(34.6%)보다 우세하게 예측됐다.

충북에선 이시종 민주당 후보가 65.4%로 박경국 한국당 후보(26.6%) 보다 앞섰다.

세종 역시 이춘희 민주당 후보가 72.2%로 송아영 한국당 후보 18.0% 보다 우세한 것으로 예측됐다.

민주당 텃밭인 호남권 역시 민주당 후보들의 승리가 점쳐졌다.

광주 이용섭 민주당 후보가 83.6%로 나경채 정의당 후보 6.2% 보다 높게 나타났다.

전남에선 김영록 민주당 후보가 82.0%, 민영삼 민주평화당 후보는 8.3%였다.

전북은 송하진 민주당 후보가 75.0%, 임정엽 민주평화당 후보 17.8%로 예측됐다.

강원 역시 최문순 민주당 후보가 66.6%로 정창수 한국당 후보 33.4% 보다 높게 나타나 민주당의 승리가 예상됐다.

반면 한국당은 대구와 경북에서만 승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대구 권영진 한국당 후보가 52.2%, 임대윤 민주당 후보 41.4%였다.

경북에선 이철우 한국당 후보가 54.9%로 오중기 민주당 후보 34.8% 보다 앞섰다.

제주에선 원희룡 무소속 후보가 50.3%로 문대림 민주당 후보 41.8% 보다 앞설 것으로 관측됐다.

이번 조사는 칸타퍼블릭, 코리아리서치, 한국리서치가 전국 640개 투표소 투표자 약 17만명을 대상으로 13일 오전 6시부터 오후 5시까지 실시한 것으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1.6~3.5%포인트다.

한편, 각 선거관리위원회는 오후 6시30분쯤부터 전국 254개 개표소에서 개표를 시작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최초 개표 결과가 오후 7시30분쯤 발표되며 개표 종료는 오는 14일 오전 4시30분쯤으로 전망했다. 당선자 윤곽은 이르면 밤 10시30분쯤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서기정 기자  kijungseo@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방선거#투표율#투표#개표#출구조사

서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