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그레이스 리, 필리핀 유일한 '외국인 앵커'? 방송서 '타갈로그어' 실력 뽐내
사진=비디오스타

[한국정책신문=최동석 기자] 그레이스 리가 필리핀 현지어인 타갈로그어 실력을 유창하게 선보였다.

15일 MBC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그레이스 리는 필리핀 방송의 메인 앵커를 맡아온 실력자다. 이 때문에 그레이스 리는 '여자 손석희'라는 별칭을 얻기도 했다.

그레이스 리는 "4년에서 5년 정도 메인 앵커를 맡다보니 같이 뉴스를 진행하던 남성 앵커는 현재 커뮤니케이션 장관이 됐다"며 "정치계 러브콜은 있었다. 하지만 아직 한국 국적이고 평생 한국 국적으로 살 것이기에 거절했다"고 밝혔다.

또한 그레이스 리는 유창한 '타갈로그어'를 뽐내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필리핀에서 대부분의 뉴스는 영어가 아닌 '타갈로그어'로 진행된다. 그레이스 리는 타갈로그어 뉴스를 진행하는 유일한 외국인 앵커다.

최동석 기자  dschoi@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동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