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의료·제약
삼성바이오로직스, 17일 감리위서 입장소명사업현황, 중장기 전망, 바이오산업 특성 등 자료 제출·설명

[한국정책신문=김소희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는 17일 감리위에 김태한 사장을 비롯한 핵심임원들이 출석해 금융감독원이 지적한 '회계처리 위반사항'에 대한 회사의 입장을 소명하겠다고 16일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핵심 쟁점에 대해선 이미 많은 자료를 제출한 상태로, 감리위원들을 상대로도 정확히 설명하겠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삼성의 바이오 사업 현황과 중장기 전망, 바이오 산업의 특성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도 준비한 상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여러 글로벌 고객사와 국내외 규제기관들로부터 가장 신뢰받는 글로벌 no 1 CMO 회사"라며 "바이오 의약품 생산은 제품의 품질과 데이터의 신뢰성, 법과 규정의 준수(컴플라이언스)가 생명"이라고 강조했다.

또 "2018 글로벌 CMO 리더십 어워드에서 2년 연속 전관왕을 달성하며 세계 최고의 바이오 의약품 CMO 기업임을 입증했다. FDA, EMA 등 해외 규제기관들로부터도 2년여 만에 14개 승인을 획득하는 등 높은 신뢰를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번 감리위 출석은 증권선물위원회 의결까지 가는 시작 단계로, 앞으로 남은 절차에도 최선을 다해 회사의 명예를 회복하고, 고객과 투자자의 보호를 위해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김소희 기자  kimsohee333@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물산#제일모직#감리위#회계처리#입장소명#삼성바이오에피스

김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