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이재현 회장 "글로벌 진출은 필수, 초격차 역량 확보해야"16일 '온리원 콘퍼런스'에서 2, 3등 추격의지 꺾는 역량 강조
이재현 CJ 회장. <CJ 제공>

[한국정책신문=나원재 기자] “글로벌 진출은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초격차 역량을 확보해 세계가 인정하는 글로벌 생활문화기업이 돼야 합니다.”

이재현 CJ 회장은 16일 서울 중구 CJ인재원에서 열린 ‘2018 온리원 콘퍼런스(ONLYONE Conference)’에서 “2, 3등이 추격의지를 완전히 상실할 정도의 무한경쟁력인 ‘초격차 역량’은 필수적이며, 초격차 역량을 갖춘 1등은 바로 CJ가 추구하는 온리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온리원 콘퍼런스는 지난 1년간 높은 성과를 거둔 임직원을 시상하는 그룹 주최 시상식 겸 콘퍼런스로, 이 회장을 비롯해 김홍기 CJ주식회사 대표와 주요 계열사, 임직원 250여명이 참석했다.

그룹은 올해 콘퍼런스의 경우, 해외 현지 채용 임직원들과 올해 입사한 신입사원 대표 등 다양한 구성원이 참여하는 공감의 자리로 확대·개최했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이날 지난 1년의 성과를 되짚으면서 “그간 우리는 사업구조 재편, 조직문화 혁신을 통해 대도약을 준비해왔고, 글로벌을 중심으로 신성장동력을 찾기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았다”며 “우리의 원대한 꿈을 이해하고 각자의 위치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이뤄낸 임직원들의 노력과 열정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글로벌 1등 기업이 돼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이고, 세계인의 문화와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것이 사업보국의 사명을 완성하는 길”이라며 “국내 압도적 1등에서 나아가 글로벌 1등이 돼야 2020년 그레이트 CJ를 넘어 2030년 월드베스트 CJ를 달성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이를 위해 각 사업별 글로벌 톱(Top) 수준의 초격차역량을 확보하고, 계속 진화 혁신한다면 세계가 인정하는 생활문화기업이 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그룹은 오는 2020년 매출 100조원을 실현하는 ‘그레이이트 CJ’와 2030년 3개 이상 사업에서 세계 1등이 되는 ‘월드베스트 CJ’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 회장은 지난해 5월 이후 그룹 경영에 본격적으로 나서면서 식품·바이오·물류·엔터테인먼트 중심으로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사업구조 재편을 추진하는 등 미래산업에 대비하기 위한 체질개선을 바쁘게 진행해왔다.

이와 관련, CJ제일제당은 기존 식품·생물자원·바이오·소재 등 4개 부문을 식품과 바이오로 통합했고, CJ대한통운의 추가지분을 확보해 단독 자회사로 전환했다.

또, CJ푸드빌은 투썸플레이스 브랜드를 분리 독립시키고 투자를 유치하면서 새로운 성장 돌파구를 마련했다. 특히, 그룹은 오는 7월1일 CJ오쇼핑과 CJ E&M 두 계열사 합병을 통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에 도전할 국내 최초 융·복합 콘텐츠 커머스 기업 CJ ENM 출범도 예고했다.

이 회장은 “우리는 국가와 시대가 원하는 사업을 했고, 없던 사업, 안 된다고 반대하던 사업을 의지와 절박함으로 성공시킨 저력이 있다”며 “자신감을 갖고 즐겁게 일하며 최고의 성과를 내는 ‘하고잡이’가 돼 달라”고 주문했다.

CJ 관계자는 “지난 1년간 사업구조 재편과 각 계열사들의 글로벌 도전이 활발하게 이어지면서 그룹 내부에서 미래성장에 대한 기대감과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커지고 있다”면서 “베스트 사업사례를 시상하고 의미를 확산하는 온리원 콘퍼런스를 계기로 이 같은 분위기가 더욱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2018 온리원 대상’은 성과창출, 가치실천 등 2개 부문으로 나눠 총 9개 조직과 개인에 수여됐다.

성과창출 부문에서는 CJ제일제당 식품HMR, CJ대한통운 프랜차이즈 물류, CJ E&M의 프로듀스101과 tvN 윤식당팀 등 4개 조직이, 가치실천 부문에서는 국내 첫 PGA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친 ‘THE CJ CUP TF팀’을 비롯해 투썸플레이스, 올리브영 브랜드사업부, CJ오쇼핑의 DADA스튜디오 등 4개 조직이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가치실천상을 수상한 CJ올리브네트웍스 송도연씨는 열정적으로 혁신에 앞장서며 근무매장마다 최고의 실적을 기록한 성과를 높이 평가 받아, 올해의 유일한 개인수상자로서 이름을 올렸다.

CJ는 올해부터 성과창출상 최대 1억7000만원(기존 최대1억원), 가치실천상 최대 8000만원(기존 최대 3000만원)으로 상금 규모를 대폭 확대해 임직원들의 열정과 도전을 응원하겠다는 의미를 더욱 강조했다. 대상 시상금은 기존 3억원에서 5억원으로 높였지만, 올해 수상자를 선정하지 못했다.

나원재 기자  nwj@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J이재현#이회장#콘퍼런스#CJ경쟁력#CJ계열사합병

나원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