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합병' 롯데vs'분사' 신세계, e커머스 1위 전쟁 예고롯데, 8월 전담 사업본부 신설·3조 투자…신세계, 물류센터 1조 투자·연내 법인 신설
올해 1월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의 e커머스 시장 진출 계획발표에 이어 이번엔 신동빈 롯데 회장의 e커머스 사업 목표가 공개됐다.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는 15일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롯데의 e커머스 사업본부 전략 및 비전'을 밝혔다. 이로써 국내 유통업계 양대산맥인 롯데와 신세계가 전통적인 오프라인 시장에서 온라인에서의 경쟁이 예고됐다. <뉴스1>

[한국정책신문=김소희 기자] 롯데와 신세계가 급성장 중인 전자상거래(e커머스) 시장에서의 1위라는 공통된 목표를 설정한 가운데 향후 변화될 e커머스 시장 판도에 대한 업계 이목이 집중되는 모양새다.

특히 롯데는 롯데쇼핑으로의 온라인 사업부문 '합병통합'을, 신세계는 기존 사업부를 합친 후 회사를 신설하는 '통합분사'로 서로 다른 접근방법을 적용하기로 해 누가 먼저 웃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내 유통업계의 양대산맥으로 불리는 롯데와 신세계가 온라인 사업에 막대한 자본을 투입하기로 공표하면서 오프라인에 이어 e커머스 시장에서의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롯데는 앞으로 5년 동안 총 3조원을 투자해 온라인 사업부문 합병·통합과 역량강화에 나선다. 이를 통해 2022년 e커머스 매출 20조원과 업계 1위를 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신세계는 이미 1조원의 투자를 유치했으며 이를 스마트 온라인 물류센터 건립 등에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신세계의 목표도 업계 1위로 신세계가 제시한 매출은 2023년 10조원이다.

두 그룹이 제시한 목표는 매출규모와 달성시기에서 다소 차이는 있으나 모두 e커머스 1위로 동일하다.

하지만 e커머스 시장에 접근하는 방법에 있어서는 차이를 보였다.

롯데와 신세계의 e커머스 사업 전략 <한국정책신문>

롯데는 그룹 내 각 계열사로 흩어져 있던 온라인 사업을 롯데쇼핑에서 흡수합병한 후 오는 8월에 신설될 'e커머스 사업본부'에서 통합·관리한다. 이때 별도의 물류센터 건립보다는 기존에 구축돼 있는 물류·택배, 오프라인 매장 등을 거점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는 "대규모 물류센터 건립 후 통합보단 우리가 확보하고 있는 기존 인프라를 활용해 혁신을 꾀할 것"이라며 "롯데쇼핑으로 흩어져 있는 온라인 사업을 통합하는 형태여서 e커머스 시장에 연착륙하는 것은 물론,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는 "우리의 e커머스는 'On-line for Off-line'인데 이는 온라인의 장점인 정보, 가격, 쇼핑편의성 등을 오프라인에서도 구현하겠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이를 통해 2022년엔 전체 목표매출 60조원의 30% 수준인 20조원을 e커머스에서 이끌어내겠다"고 전했다.

신세계는 그룹 온라인사업부를 분할해 이마트몰과 합병한 뒤 연내 온라인 사업 전담 자회사를 출범시킬 예정이다. 신세계는 온라인 사업의 핵심인 물류센터 건립과 시스템 강화를 위해 앞서 올해 1월 외국계 투자운용사로부터 1조원을 투자받은 바 있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투자받은 건 물류센터나 온라인 전용센터 설립에 투입할 예정"이라며 "온라인 사업의 핵심은 뒷단의 시스템에 달려 있으며 얼마나 잘 구축돼 있느냐가 성패를 판가름하는 만큼, 이 부분 강화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올해 안에 온라인 사업을 전담할 회사를 출범시키고 향후 IPO를 통해 상장할 계획이나 아직 시간이 좀 더 필요하다"며 "2023년 매출 10조원에 e커머스 업계 1위가 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업계에선 오프라인에서 경쟁해 왔던 롯데와 신세계가 비슷한 시기에 e커머스 1위를 위한 전략을 공개한 만큼 향후 양사의 행보를 지켜봐야 한다는 관측이 나온다.

업계 한 관계자는 "각 계열사로 분산돼 있던 온라인 사업 부문을 통합하는 것 같지만 롯데는 유통을 키워드로 롯데쇼핑에 전담 부서 신설을, 신세계는 온라인에만 집중할 별도 법인 설립을 한다는 데 차이가 있다"며 "접근방식이 다르기 때문에 누가 먼저 시스템을 구축하고 치고 나갈 것인지부터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희 기자  kimsohee333@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롯데#신세계#강희태#신동빈#정용진#e커머스#전자상거래#온라인#유통

김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