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포커스 부동산정책
규제 따라 희비 극명…수익형 부동산 '풍선효과'올해 초 전매제한 대상 확대하자 비규제지역 인기 몰려
올해 초 정부의 오피스텔 규제 강화로 비규제지역 오피스텔 시장이 반사이익을 얻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해당 사진은 본 기사의 방향과 무관합니다> <뉴스1>

[한국정책신문=서기정 기자] 수익형 부동산 시장에서 규제지역과 비규제지역 간 ‘오피스텔 시장’ 온도차가 극명한 분위기다.

전매제한이 적용된 지역의 오피스텔 청약 접수는 미달되고 있는 반면, 비규제지역 오피스텔 분양은 높은 가격대에도 청약 경쟁률이 치열한 상황이다.

1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정부의 부동산 시장 규제 정책 대상이 오피스텔까지 확대되면서 비규제지역 오피스텔이 반사이익을 얻고 있다는 풀이가 나온다.

올해 초 오피스텔 규제 강화로 전매제한 대상 지역이 전국 ‘투기과열지구’에서 ‘조정대상 지역’까지 확대 됐다.

이로 인해 서울을 비롯한 규제지역에선 분양권 전매제한이 적용돼 소유권 이전 등기 시까지 매각할 수 없게 됐다.

또, 공급량의 20%를 지역 거주자에게 우선 분양해야 하며 모든 오피스텔에 인터넷 청약이 의무화 되는 요건이 생겼다.

이를 두고 규제지역 오피스텔 시장은 침체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난 3월 조정대상 지역인 하남시에 분양된 ‘미사역 헤리움 애비뉴어’의 청약 접수가 5타입 모두 미달됐고 지역 거주자 청약은 단 한 건도 접수되지 않았다.

지난 4월 잠실에서 오픈한 ‘사보이시티잠실’ 또한 전 타입 미달됐다.

반면, 비규제지역 오피스텔의 인기는 치솟고 있는 상황이다.

5월 초 비규제지역인 안양시에 분양된 ‘힐스테이트 범계역 모비우스’는 평균가 5억원 대로 높은 가격에 책정됐음에도 오피스텔 모집에 평균 105.3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가장 인기가 많았던 타입(전용면적 84㎡)의 경우 1077.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업계 전문가는 “수요자들이 규제 사각지대로 눈을 돌리면서 비규제지역 오피스텔에 풍선효과가 이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기정 기자  kijungseo@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익형부동산시장#오피스텔#부동산규제#비규제지역#풍선효과#반사이익#청약

서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