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ㆍ금융 제2금융
현대카드, '해외송금 서비스' 론칭모바일 앱 통해 외화 송금 가능…수수료 3000원
<현대카드 제공>

[한국정책신문=김희주 기자] 현대카드가 해외송금 서비스를 론칭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전용 모바일 앱(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간편하게 외화를 송금할 수 있는 현대카드 회원전용 서비스다.

수수료가 저렴하다. 부대 비용 없이 송금수수료 3000원만 지불하면 된다. 송금 소요시간은 1~3일 정도다. 건당 최대 3000달러, 연 최대 2만달러까지 송금 가능한다. 

현재는 송금에 미국 달러를 포함해 유로화, 영국 파운드화까지 3가지 통화를 사용해 21개국에 돈을 보낼 수 있다.

특히 별도의 계좌개설이나 공인인증서 설치, 영업점 방문 필요없이 현대카드 아이디로 로그인하면 회원 본인의 카드 결제계좌에서 간편하게 송금할 수 있다.

또 '즐겨찾기' 기능을 활용해 쉽게 재송금이 가능하도록 했고 '송금내역'을 통하면 송금의 진행상태 확인 및 취소와 변경까지 가능하다.

이번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다음달 31일까지 '현대카드 해외송금'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은 송금수수료 3000원을 전액 면제 받을 수 있다.

한편 '현대카드 해외송금'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순차적으로 업로드 될 예정이며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앱을 다운로드 받으면 된다.

김희주 기자  hjoo@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카드#해외송금#수수료

김희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