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포커스 정책일반
부가가치세 오는 25일까지 신고·납부고용위기지역 지정 6곳 납부기한 연장 지원

[한국정책신문=박요돈 기자] 국세청은 11일 부가가치세 과세사업 대상 법인사업자는 오는 25일까지 부가가치세를 신고·납부해야 한다고 밝혔다.

신고 대상자는 지난 1월 1일부터 지난달 31일까지의 사업 실적에 대한 부가가치세를 신고·납부해야 한다.

이번 신고대상자는 85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신고대상자보다 5만명 증가했다.

개인 일반과세자는 신고없이 직전 과세기간인 지난해 7월 1일부터 12월 31일에 납부한 부가가치세의 50%에 해당하는 고지세액을 오는 25일까지 납부하면 된다. 다만 사업이 부진하거나 조기환급이 발생하는 경우 예정신고방법을 선택할 수 있다. 

국세청은 지난 1일 홈택스를 통해 사업자가 전자신고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통했다.

국세청은 신용카드 매출 등 신고서 주요 항목을 홈택스에서 조회해 채울 수 있는 '미리채움' 서비스를 이용하면 쉽고 편리하게 전자신고할 수 있다고 전했다.

자진 납부세액은 홈택스 또는 모바일을 통한 전자납부나 신용카드 납부가 가능하다. 또 금융기관에 직접 납부할 수도 있다.

 

아울러 국세청은 최근 재해, 구조조정, 자금난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업자를 위해 납부기한을 최장 9개월까지 연장한다. 연장은 최초 3개월 동안 진행하고 이후 연장 사유가 소멸되지 않을 경우 9개월 범위 내에서 재연장한다.

특히 국세청은 군산시, 거제시, 통영시, 경남 고성군, 창원 진해구, 울산 동구 등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6개 지역에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업자에 대해서는 법령이 허용하는 범위내에서 세정지원을 적극 실시할 계획이다.

납기연장 등 세정지원을 받고자 하는 사업자는 오는 23일까지 홈택스에서 온라인 신청을 하면 된다. 또 관할 세무서에 우편·팩스·방문 신청도 가능하다.

국세청은 납세자의 성실신고에 도움이 되도록 '신고도움서비스'를 통해 다양한 자료를 제공한다. 신고도움 자료는 홈택스의 '부가가치세 신고도움서비스'에서 조회할 수 있다.

국세청은 "사업자가 부가가치세 신고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자료를 신고 전에 최대한 제공하여 자발적으로 성실 신고를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성실신고가 최선의 절세라는 인식을 가지고 성실하게 신고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다만 부당 환급신청에 대해서는 부당환급 검색시스템 등을 통해 실물거래 흐름을 정밀 분석하고 현장 확인을 적극 실시하여 반드시 탈루세금을 추징할 것"이라며 "사기 또는 부정한 행위로 부가가치세를 환급·공제받은 경우에는 조세범처벌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박요돈 기자  pyd@ 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가가치세#세금#부가세#국세청#고용위기지역#세정지원#지원#

박요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