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ㆍ금융 경제일반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외유성 출장 논란 여전"국민 눈높이 부합하지 않는 해외 출장 죄송" 해명…풀리지 않은 의혹도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뉴스1>

[한국정책신문=김희주 기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을 둘러싼 외유성 출장 의혹에 대한 논란은 일단락 됐지만, 여파는 여전할 전망이다. 

김 원장은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19대 국회의원 시절 피감기관 예산으로 외유성 출장을 다녀왔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에 나섰지만 논란은 이어지고 있다.

9일 정치권·금융권에 따르면 김 원장은 지난 8일 금감원 보도참고자료를 통해 최근 정치권에서 제기한 외유성 출장 논란에 "국민 눈높이에 부합하지 않는 해외 출장에 대해 죄송하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의원 시절인 2014년부터 3차례에 걸쳐 한국거래소(KRX),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우리은행 등의 부담으로 우즈베키스탄, 미국, 중국, 인도 등을 방문했다는 외유성 출장 의혹을 받고 있다. 

김 원장은 "의원 시절 공적인 목적으로 관련 기관의 협조를 얻어 해외 출장을 다녀왔다"며 해외 출장 사실을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출장 후 해당 기관과 관련된 공적인 업무를 처리하면서 어떤 영향도 받지 않고 소신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공직자로서 처신을 보다 엄격히 해야 한다는 점을 절실히 깨닫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후폭풍이 거세다.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야당은 자신 사퇴와 검찰 수사를 거론하며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김 원장의 화려한 갑질 이력은 애초부터 그가 참여연대 출신 금융전문가는커녕 노골적인 갑질의 달인이었음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또 김 원대대표는 "(김 원장은)당시 함께 수행한 비서가 정책비서라고했지만 함께 했던 비서는 9급 정책비서가 아닌 인턴신분"이었다며 "특히 출장 수행 이후 해당 여비서는 국회에 9급 비서로 등록됐고 6개월 만에 7급 비서로 승진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김 원장을 뇌물죄, 직권남용, 정치자금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 고발할 방침이다. '김기식 갑질 외유 진상조사단'도 구성할 예정이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서 "청와대는 사법적 책임을 져야 할 김 원장이 입장문 하나 던지니 친절하게 상황 종료까지 선언해 줬다"면서 "앞으로 국회의원은 피감기관이 제공한 '황제여행'을 마음껏 즐겨도 장관이 될 수 있고 여비서 동반은 옵션이 아니라 기본이 됐다"고 지적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한 참여연대 출신의 김 원장은 의원 시절 피감기관과 민간은행의 돈으로 외유를 다녀온 부패한 인사"라며 "김 원장은 형사 처벌을 받을 수도 있는 만큼 문 대통령은 김 원장을 당장 해임하고 검찰은 이 사람을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도 "김 원장에 대한 청와대 발표를 보면서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며 "김 원장이 실패한 로비의 당사자라서 책임이 없는 데다 뇌물죄도 되지 않아 어떤 비난도 받을 수 없다는 취지인데 이것은 법체계를 무너뜨리는 중대한 위헌적 견해이고 주장"이라고 꼬집었다.

반면 여당과 청와대는 '김기식 지키기'에 나섰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 원장에 대한 임명 철회를 고려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외유성 출장 의혹과 관련한 야당의 공세에 대해 "혜택은커녕 불이익을 줬는데 어떻게 로비라고 부르냐"며 "김 원장은 평소 소신이 있고 깐깐한 원칙주의자다. 우리도 확인한바 김 원장은 과거 출장과 관련해 해당 기관에 특혜를 안 줬다"고 반박했다.

김 원장은 외유성 출장 논란과 관련해 요목조목 해명에 나섰지만 풀리지 않는 의혹들도 많아 쉽사리 논란이 사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 원장은 더미래연구소 소장 시절 금융사 대관 담당자 등에 대한 350만~600만원대 고액 강좌 운영 의혹, 출장에 동행한 인턴의 '9급→7급' 고속 승진 등에 대해서는 해명하지 않고 있다.

김희주 기자  hjoo@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식 원장#금감원장#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외유성 출장

김희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