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정용화, ‘경희대 아이돌’ 논란...“욕심 많고 실력 없으면 민폐”라더니
사진=정용화 인스타그램

[한국정책신문=전지혜 기자] 정용화가 ‘경희대 아이돌’로 지목된 가운데, 그의 발언이 화제다.

SBS가 단독 보도한 일명 ‘경희대 아이돌’의 정체는 정용화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경희대 대학원 진학 과정에서 유명 아이돌 멤버가 특혜를 받았다.

정용화는 미디어를 통해 그동안 자신의 성실함과 그에 따른 욕심을 드러내면서 팬들의 이목을 끈 바 있다.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정용화는 가수와 배우를 겸하고 있는 것에 대해 “사실 가수로만 인정받기도 힘들고, 배우로도 인정받기도 힘들다”면서 “한 분야에서 인정받는 것도 힘들지만 모든 분야에서 다 인정받고 싶다”고 욕심을 드러냈다.

이어 정용화는 “욕심이 많다고 생각하지만 가수 할 때는 음악으로, 연기할 때는 연기로 승부하고 싶다”면서 “가수로서 자신이 없거나 롱런하기 힘들 것 같아서 연기를 한다는 건 잘못된 것 같다. 제가 드라마에 출연했을 때 가수의 모습이 더 익숙하고 가수로만 보인다면 배우로서 실패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보였다.

특히 정용화는 “욕심이 많은데 실력이 없으면 그것만큼 민폐는 없다. 그래서 자신 없는 분야는 시작도 안 한다”면서 연기와 가수 분야에 자신감을 보였다.

이 같은 정용화의 발언은 ‘경희대 아이돌’ 논란 이후 다시금 네티즌의 시선을 끌고 있다. 욕심은 많지만 실력이 아닌 특혜를 입고 진학했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현재 정용화의 소속사는 ‘경희대 아이돌’ 논란에 침묵하고 있다.

 

전지혜 기자  chinastudy77@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