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2.22 토 16:36
상단여백
HOME 경제ㆍ금융 증권
파봇·세븐핀테크, 핀테크 산업 활성화 위한 MOU 체결증권사에 의존하지 않고 자생할 수 있는 스타트업으로서의 발판 마련
파봇과 세븐핀테크가 15일 자본시장 핀테크 산업의 활성화와 로보어드바이저·소셜트레이딩의 기술 개발, 마케팅을 위한 협약(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현진 세븐핀테크 CTO(최고기술책임자), 김종현 대표, 변인선 파봇 대표, 심한섭 CTO. <파봇 제공>

[한국정책신문=김희주 기자] 파봇과 세븐핀테크는 자본시장 핀테크 산업의 활성화와 로보어드바이저 및 소셜트레이딩의 기술 개발, 마케팅을 위한 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파봇은 자본시장 오픈플랫폼을 활용한 최초 상용화서비스를 시작한 로보어드바이저 핀테크 스타트업이다. 세븐핀테크는 모바일기반의 소셜트레이딩 플랫폼 '월스트릿파이터' 개발사다.

양사는 코스콤의 핀테크 테스트베드센터에서 자본시장 오픈플랫폼을 활용한 공동 기술 개발을 진행 중으로 최초 상용화 서비스에 성공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자본시장 핀테크 활성화를 위한 기술과 마케팅을 공유하고 제도권 증권사에 의존하지 않고 자생할 수 있는 스타트업으로서의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다.

변인선 파봇 대표는 "이번 MOU를 통해 서로 상생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파봇과 세븐핀테크간의 기술 교류나 공동마케팅을 통해 핀테크 산업에 활기를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김종현 세븐핀테크 대표는 "핀테크 스타트업간의 MOU는 서로가 가지고 있는 장점을 극대화 시키며 자본시장 핀테크산업의 발전과 활성화에 있어서 큰 의미가 있다"며 "파봇과의 MOU를 통해 수준 높은 핀테크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김희주 기자  hjoo@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파봇#세븐핀테크#로보어드바이저#소셜트레이딩#협약#MOU

김희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