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집단 사망 신생아 4명서 소대장 팽창 흔적 발견국과수, 1차 소견 발표…조직 현미경 검사 등 정밀 감정 진행 예정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서울사무소는 18일 오전부터 시작한 이대목동병원 사망 신생아 4명에 대한 부검의 1차 소견으로 '소대장 가스팽창 흔적이 보였다'고 밝혔다. <뉴스1>

[한국정책신문=김소희 기자] 이대목동병원 신생아중환자실에서 사망한 신생아 4명에게서 소대장 가스팽창 흔적이 발견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서울사무소는 18일 오후 6시20분에 진행된 브리핑에서 이 같은 내용의 1차 소견을 발표했다.

복부팽창의 경우, 처음 사망사건이 발생했을 당시 사망 신생아의 유가족이 '배가 볼록했다'는 주장과 일치하는 것이다.

국과수는 "육안으로는 가스팽창 흔적이 확인됐으나, 그 원인에 대해선 조직 현미경 검사와 정밀 감정 등을 거쳐야 알 수 있다"며 "현재 단계에서 사망원인이라고 단정하긴 어렵다"고 설명했다.

국과수는 장기들의 감염질환 가능성 점검을 비롯한 정밀 감정을 완료한 후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 결과와 종합해 최종적으로 사망원인유 규명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국과수는 이날 오전 양천경찰서로부터 이대목동병원 신생아중환자실에서 사망한 신생아 4명의 시신을 받아 부검에 돌입했다.

김소희 기자  kimsohee333@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목동병원#신생아#집단사망#부검#국과수

김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