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은행
KEB하나은행, 영업1부PB센터·영업부PB센터 통합 출범"'해외 4대 PB어워드 그랜드슬램'에 걸맞는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 제공"
함영주 KEB하나은행장(가운데)이 영업1부PB센터 정원기 지점장(왼쪽에서 두 번째)과 직원, 개점식 행사에 참석한 손님과 함께 축하 케익을 커팅하고 있다. <KBE하나은행 제공>

[한국정책신문=김희주 기자] KEB하나은행은 서울 중구 을지로 신사옥에 관리 자산 규모가 2조원에 달하는 초대형 프라이빗뱅킹(PB)센터를 출범시켰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출범한 '영업1부PB센터'는 KEB하나은행의 PB브랜드인 '골드 클럽(Gold Club)' 영업점 중 하나로 을지로 신사옥 신축을 맞아 과거 외환은행 본점에 위치했던 '영업부PB센터'와 통합·이전했다.

KEB하나은행 관계자는 "관리자산(AuM, Asset under Management) 규모로는 국내 최대를 자랑하는 약 2조원 규모의 메가급 PB센터가 출범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센터에는 고액 자산가들을 전담하는 프라이빗 뱅커(PB) 10명과 이들을 지원하는 직원 15명가량이 종합자산관리서비스를 제공하고 세무사와 부동산 전문가가 상주해 상담을 돕는다.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은 "올해는 해외 4대 PB어워드에서 '그랜드 슬램'을 달성하는 등 브랜드 가치 증대를 위해 노력하는 한 해가 됐다"며 "단순히 기존 PB채널을 정비하는 것을 뛰어 넘어 VIP 자산가들의 취향을 고려한 고품격 PB채널로 혁신하고자 하는 PB 고도화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김희주 기자  hjoo@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EB하나은행#을지로#신사옥#자산 규모#프라이빗뱅킹센터

김희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