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손경식 CJ 회장, 베트남 수상 만나 식품·물류·문화 교류 환담"베트남 국민들에게 더욱 사랑 받는 기업으로 성장하겠다" 약속
12월 6일 베트남 현지시간 18:00, 베트남 수상실에서 CJ그룹 손경식회장이 응우엔 쑤언 푹(Nguyen Xuan Phuc) 수상과 만나 환담을 나누고 있다. <CJ 제공>

[한국정책신문=나원재 기자] 손경식 CJ그룹 회장이 6일(현지시간) 저녁 6시 베트남 수상실에서 응우엔 쑤언 푹 수상과 회동을 갖고, 회사와 베트남 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7일 그룹에 따르면 이날 푹 수상은 손경식 회장을 비롯해 그룹의 베트남 주요 경영진을 만나, CJ의 베트남 사업 현황과 문화, 경제적 교류 확대에 대해 환담을 나눴다.

특히, 이날 자리에선 식품과 물류, 문화 사업 분야에 대한 폭 넓은 논의가 이어졌다고 그룹은 설명했다.

손경식 회장은 “CJ그룹이 베트남에서 식품·물류업체를 인수하고 멀티플렉스 투자, MAMA 개최와 같은 문화 교류 사업을 확대하는 등 베트남 경제 성장에 기여하고 있다”며 “특히 CJ는 베트남 경제의 구성원으로써 사회공헌 사업 역시 적극적으로 전개해 베트남 국민들에게 더욱 사랑 받는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자리에는 손경식 회장을 비롯해 장복상 CJ그룹 베트남 지역본부장(부사장대우), 이상무 CJ E&M 베트남 법인장, 김상국 CJ대한통운 상무 등 주요 경영진이 자리했다. 베트남 측에서는 응우엔 쑤언 푹 수상, 응웬 반 뚱 수상실 차관, 응우엔 주이 훙 수상 보좌관 등이 참석했다.

나원재 기자  nwj@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J#이재현#손경식#마마#CJ문화

나원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