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오늘의날씨
[7일] 대설, 곳곳에 눈…젖은 도로 조심해야"당분간 약한 기압골 영향으로 불규칙한 날씨"
<기상청>

[한국정책신문=박예림 기자] 일 년 중 눈이 가장 많이 내린다는 '대설(大雪)'인 7일 충청과 호남, 전라 내륙은 오후까지 눈·비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전날 오후부터 중부지방 전역에 걸쳐 내린 눈의 적설량은 서울 1.0㎝, 북춘천 1.3㎝, 가평 3.5㎝, 양평 3.5㎝, 평창 4.5㎝, 홍천 4.5㎝, 대관령 2.6㎝, 태백 2.6㎝, 보은 5.0㎝, 제천 3.0㎝, 충주 0.5㎝, 영주 2.0㎝, 문경 2.0㎝ 등이다.

예상 강수량(6일 오후부터 7일 오후까지)은 중부지방, (7일) 전라도, 경상 내륙, 울릉도·독도 5mm 내외다.

기상청은 중부지방과 경북은 눈·비에 젖은 도로가 미끄러워 시설물 관리와 출근길 교통안전에 신경 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4∼5도다. 전날 밤부터 이날 아침 사이에 내륙을 중심으로 곳에 따라 안개가 낄 수 있어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0도, 인천 1도, 수원 -1도, 춘천 -3도, 강릉 2도, 청주 1도, 대전 1도, 전주 2도, 광주 1도, 대구 -1도, 부산 5도, 제주 7도 등으로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4∼12도로 예보됐다. 서울 6도, 인천 5도, 수원 7도, 춘천 6도, 강릉 8도, 청주 7도, 대전 8도, 전주 9도, 광주 10도, 대구 8도, 부산 12도, 제주 13도 등으로 관측된다.

기상청은 "당분간 약한 기압골의 주기적인 영향으로 불규칙한 날씨가 자주 나타나겠고, 기온의 변화 폭도 클 것"이라고 전망했다.

동·서해 상에는 천둥과 번개가 칠 수 있어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조심해야 한다.

지구와 달이 가까워지는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의 높이가 높은 기간이어서 만조 때 서해안과 남해안의 저지대는 침수 피해에 대비해야 한다.

미세먼지농도는 전 권역이 '보통' 수준이다.

박예림 기자  ylblue@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설#날씨#눈#비

박예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