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국민연금, 지분율 10% 이상 기업 84곳…4년새 2배LG하우시스 무려 14%대 보유…네이버·KT·포스코 등 5곳 최대주주

[한국정책신문=강준호 기자] 국민연금공단이 10% 이상 지분을 보유한 기업이 84곳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2013년 '10%룰'이 완화되면서 4년 새 2배 증가한 규모다.

국민연금 지분율이 가장 높은 곳은 LG하우시스로 14%대에 달했으며 네이버, KT, 포스코 등 5곳은 최대주주였다.

6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민연금공단의 지분 5% 이상 보유 기업 현황을 조사한 결과 기난 9월 말 현재 국민연금이 지분 5% 이상을 보유한 기업은 275곳으로 2013년 말보다 23.9%(53곳)가 늘었다.

지분율 10% 이상 보유한 기업은 84곳으로 2013년 42곳에 2배 늘었다.

연기금은 개별종목에 10% 이상 투자하는 것이 원칙적으로 금지됐다가 2013년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자본시장법)' 개정으로 '10%룰'이 완화된 후 10% 이상 지분 보유 기업 수를 크게 늘렸다.

지난 9월 말 현재 국민연금이 지분 5% 이상을 보유한 기업의 지분가치 합계는 116조9742억 원으로 4년 전에 비해 144.5%(69조1406억 원)가 늘었고, 지분 10% 이상 기업은 32조809억 원으로 무려 339.4%(24조7790억 원)나 급증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와 코스닥 시가총액 증가율(36.8%)의 10배에 달하는 증가폭이다.

지난 9월 말 현재 국민연금의 기업별 지분율은 LG하우시스가 14.33%로 가장 높았다.

이어 신세계(13.58%), 호텔신라(13.5%), CJ제일제당(13.48%), 대림산업(13.45%), 현대그린푸드(13.21%), 현대리바트(13.20%) 등 18개사가 13%를 넘었다.

롯데푸드(12.72%), BNK금융지주(12.52%), 엔씨소프트(12.34%), 농심(12.32%), GS건설(12.25%) 등 23개사는 12%대였다.

삼성전기(11.54%), 한진칼(11.36%), 포스코(11.31%), KT(11.2%) 등은 11%대였고, 효성(10,95%), LS(10.88%), 네이버(10.41%), SK하이닉스(10.37%)도 10% 이상 그룹에 속했다.

이 가운데 특히 BNK금융지주, 엔씨소프트, 포스코, KT, 네이버 등 5곳은 국민연금이 최대주주로 등재돼 국민연금의 영향력이 절대적인 기업에 속했다.

지난 9월 말 현재 국민연금 지분 10%를 넘은 84개 기업 중 4년 전에도 10%를 넘었던 기업은 21곳(25%)으로 LG하우시스(14.33%), CJ제일제당(13.48%), 대림산업(13.45%), 롯데푸드(12.72%), LS(10.88%) 등이 대표적이다.

나머지 63곳(75%)은 국민연금 지분율 ‘10% 클럽’에 신규 진입한 기업으로 신세계(13.58%), 호텔신라(13.5%), 현대그린푸드(13.21%), 엔씨소프트(12.34%), 농심(12.32%), GS건설(12.25%), 현대미포조선(12.06%), 풀무원(12.03%) 등이 포함됐다.

시총 1,2위 기업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국민연금 지분율은 2013년 말 5% 미만이었지만 올 9월 말엔 9.71%, 10.37%로 각각 높아졌고 3위인 현대차는 8.12%로 4년 새 0.55%포인트 상승했다.

강준호 기자  jhgreen73@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