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1.18 토 14:55
상단여백
HOME 산업 의료·제약
삼성바이오에피스 '렌플렉시스' 美 판매 가속도 내나?미국 특허소송서 원고인 얀센이 소송 자진 취하로 일단락…7월부터 미국에서 판매 중

[한국정책신문=김소희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지난 7월 미국서 출시한 바이오복제약 '렌플렉시스(성분 인플릭시맙, SB2)'의 미국 특허 소송 이슈가 해결됐다.

14일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따르면 지난 11일(미국 현지 시간) 다국적 제약사 얀센은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상대로 제기한 '레미케이드(성분 인플릭시맙)'의 배지 특허 2건, 정제 특허 1건 관련 소송을 취하했다.

레미케이드는 자가면역질환인 류머티스성 관절염과 궤양성 대장염, 크론병, 강직성 척추염, 건선성 관절염, 건선등에 쓰이는 바이오의약품이다.

얀센은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개발한 바이오복제약 렌플렉시스의 오리지널 의약품인 레미케이드의 개발사로 지난 5월에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상대로 특허 3건을 침해했다는 내용의 소송을 냈다.

소송 당시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특허를 침해 하지 않았음을 확신하고 오리지널회사가 바이오시밀러의 시장 진입을 지연시키기 위한 전략이라 판단해 지난 7월에 미국에서 렌플렉시스 판매를 시작했다.

미국 렌플렉시스 판매는 영업 마케팅 파트너인 MSD사(미국, 캐나다에서는 Merck로 불림)가 담당하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이번 얀센의 소송 취하로 판매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소희 기자  kimsohee333@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바이오에피스#렌플렉시스#얀센#특허소송#자진취하

김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