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2.22 토 16:36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바른정당 합당파 9인 탈당…자유한국당 제 1당 복귀로 정계 소용돌이김무성 外 9인 8일 정식 탈당계 제출…바른정당, 비교섭단체로 전락
바른정당 김무성 등 '통합파' 의원들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열고 통합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철호, 김용태, 강길부, 이종구, 김영우, 황영철, 김무성, 정양석의원. <뉴스1>

[한국정책신문=최형훈 기자] 김무성 의원을 비롯한 바른정당 통합파 의원 9명이 6일 집단 탈당을 공식 선언했다.

탈당을 선언한 의원은 6선인 김무성 의원을 비롯해 강길부‧주호영(4선), 김영우‧김용태‧이종구‧황영철(3선), 정양석‧홍철호(재선) 의원 등 9명이다.

이들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우리는 보수대통합의 길에 나선다"며 "보수세력이 직면한 안타가운 현실이 더 이상 지속되어서는 안 된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탈당을 선언했다.

이들은 선언문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국정 폭주는 안보와 결제 측면에서 대한민국을 혼돈과 나락으로 이끌고 있다"면서 "외교안보전략의 부재 속에 북핵과 미사일 위협 앞에서도 독사 같은 김정은 정권에 대화를 구걸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비판했다.

또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은 '과도한 포퓰리즘'을 기반으로 하는 사이비 경제 정책"이라며 "비난과 비판에만 익숙했던 '진짜 같은 가짜' 즉 사이비 경제학자들이 경제정책의 수장이 되어 경제의근간을 훼손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보수세력은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국정 운영을 바로잡고 올바른 대안 제시를 위해 앞장서야 한다"며 "보수세력은 대한민국의 새로운 희망을 싹틔우기 우해 이제 좌절과 절망의 늪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바른정당을 떠나 보수대통합의 길로 먼저 가겠다"며 "문재인 정부의 포퓰리즘 폭주와 안보위기 심화를 막아내기 위해서 모든 보수세력이 하나 되는 대통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 9명의 통합파 의원의 탈당에 따라 바른정당은 의석수 11석으로 창당 1년을 채우지 못하고 원내교섭단체(20석) 지위에서 비(非)교섭단체로 전락하게 됐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이들의 합류로 의석수 107석에서 116석으로 늘어나면서 원내 유일한 보수 야당의 입지를 굳히게 된다.

한편 탈당을 선언한 이들 의원들은 오는 8일 정식으로 바른정당에 탈당계를 제출하고, 9일 한국당으로 복당할 계획이다.

최형훈 기자  hoon06@kip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른정당#탈당#합당파#자유한국당#야당#보수

최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