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1.18 토 14:55
상단여백
HOME 산업 IT·전자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익 14조5300억원…분기사상 최대 기록매출도 연결기준 62조500억원으로 분기사상 최대, 반도체가 견인
삼성전자는 31일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 62조500억원, 영업이익 14조5300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분기사상 최대 실적이다. <한국정책신문>

[한국정책신문=나원재 기자] 삼성전자는 31일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 62조500억원, 영업이익 14조5300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분기사상 최대 실적이다.

3분기 매출은 메모리 시황 호조가 지속되고, 플렉서블(휘어지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판매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약 30% 증가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영업이익도 반도체 사업 수익성이 대폭 개선되고, 스마트폰 판매도 회복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9조3000억원 증가했다.

전분기와 비교하면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 4700억원 증가했다.

부품 사업은 메모리 가격 강세와 고부가 LSI 제품 판매 확대로 실적이 대폭 개선됐다. 다만, 디스플레이의 경우, 플렉서블 OLED 패널 판매 확대에도 불구하고, 신규라인 초기 가동 비용 증가 등으로 실적은 전분기 대비 둔화됐다.

세트 사업은 무선이 갤럭시노트8과 갤럭시J 시리즈 신제품 판매 호조로 판매량은 증가했지만, 중저가 제품 비중 증가로 이익은 전분기 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CE 사업은 프리미엄 제품 판매 호조로 전분기 대비 실적은 개선됐다.

원화의 약세도 실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원화가 유로화를 비롯해 주요 통화 대비 전반적으로 약세를 보이면서 전분기 대비 약 4700억원 수준의 실적 효과를 더했다고 회사는 부연했다.

회사는 올해 4분기 부품 사업을 중심으로 실적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세트사업도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로 견조한 실적이 예상된다.

특히, 2018년은 메모리 호조 지속과 OLED 패널 실적 성장 등 부품 사업 강세 영향으로 전사 실적은 지속 성장할 전망이다.

이와 함께 회사는 세트 사업의 경우, 차별화된 플래그십 스마트폰과 고부가 중심의 TV 라인업 재편 등을 통해 수익성 확보에 주력하는 한편,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관련 신성장 동력 역량 강화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나원재 기자  nwj@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전자#삼성실적#플렉서블OLED#삼성반도체#갤럭시노트8

나원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