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1.18 토 14:55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의료계는 부산대병원 병폐 거울삼아야폭행·대리수술 문제 불거져…전국 대학·종합병원 변화의 시발점 기대

[한국정책신문=김소희 기자] 부산대병원이 교수의 전공의 폭행을 묵과한 사실이 드러났으며, 한 보직교수의 대리수술 의혹이 불거지면서 어수선한 분위기다.

최근 유은혜 더불어민주당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은 2014년부터 2015년까지 A교수에게 폭행당한 전공의가 11명에 달하지만, 병원에서 알면서도 제대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또 B보직교수의 경우, 2017년에만 총 8회에 걸쳐 대리수술을 자행했다고 꼬집었다. 출장기록과 수술기록, 외래진료시간 기록과 수술기록 사이에 중복되는 시간이 존재하면서 완벽할 것만 같던 B보직교수의 행태는 만천하에 드러났다.

부산대병원은 국립대병원이자 부산지역 거점병원으로서 여타 병원에 모범을 보여야 하나, 실상은 각종 부패의 온상이라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물론, 부산대병원의 이와 같은 심각한 의료윤리 위반 논란은 하루 이틀 사이에 벌어진 것은 아닐 것으로 보인다. 부산대병원은 그 동안 각종 리베이트 사건에 연루되는 등 거점국립대병원으로서의 자질문제(?)가 끊임없이 지적돼 왔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터질 게 터지고 말았다는 말도 새나온다.

어느 병원에서든 고질적인 문제는 드러나지만 않았을 뿐 늘 존재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해 누군가는 본보기로 따끔한 질타를 받아야 했다는 지적이다.

문제는 앞으로다. 부산대병원이나 전국 국립대병원 또는 종합병원들은 이번 논란을 거울삼아 잘못된 관행은 스스로 개선하려는 의지를 보여야 한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이라 소용없는 일이라고 생각해서도 안 될 일이다.

보건당국과 교육당국 등도 철저한 조사로 실태를 파악하고, 이를 기반으로 적절하게 행정조치를 내리는 등 관리감독 의무를 다해야 한다.

김소희 기자  kimsohee333@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대병원#폭행#대리수술#부패#병폐

김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