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전자
[2017 국감] 유영민 장관 "4차 산업혁명의 청사진 올해 안에 마련"연구자 중심 연구개발 환경 구축·창의적인 연구에 전념하는 환경 만들 것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좋은 일자리와 미래 먹거리를 창출하기 위한 4차 산업혁명의 청사진을 올해 안에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제공>

[한국정책신문=천민지 기자]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장관은 12일 "좋은 일자리와 미래 먹거리를 창출하기 위한 4차 산업혁명의 청사진을 올해 안에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유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 인사말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의 주관부처이자 조력자로 타 부처, 민간과 협력을 선도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등 4차 산업혁명의 밑바탕이 되는 기반기술을 차질 없이 확보하고 연구 과정에서 나온 유의미한 결과물을 빅데이터로 구축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유 장관은 지난 정부에서 추진됐던 19대 미래성장동력과 9대 국가전략프로젝트 등의 성장동력 사업에 대해서도 재점검을 통해 기존 성과는 계승하고 미흡한 점은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출범 80여일 차인 과기정통부가 중점 추진할 업무로는 연구자 중심의 연구개발(R&D) 환경 구축을 꼽았다. 

그는 "우수한 연구자에게는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연구비를 지원해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창의적인 연구에 전념하는 환경을 만들 것"이라며 "단순한 예산투입 확대보다는 연구자가 진정으로 원하는 현장의 목소리가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꼼꼼히 챙기겠다"고도 말했다. 

한편 과기정통부 출범 후 주요 성과로는 통신비 부담 경감방안 마련이 언급됐다. 유 장관은 "통신비 부담 경감 같은 시급한 현안에 대해 구체적 이행방안을 마련했고 이통사와의 대화, 설득을 통해 요금 할인율을 25%로 상향 조정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천민지 기자  alswl6262@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감#유영민 장관#과학기술통신부#4차 산업혁명

천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