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0.19 목 16:25
상단여백
HOME 산업 의료·제약
[2017 국감] 청년 세대 생애주기 건강검진 도입 촉구윤소하 의원, 만 20-39세도 건강보험 피부양자 일반건강검진 대상으로 해야
만 20-39세 청년세대가 건강검진 사각지대에 놓였다며, 일반건강검진 피부양자 연령기준 완화와 청년 세대 맞춤형 건강검진 추가 도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정책신문DB>

[한국정책신문=김소희 기자] 2017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청년 세대의 급격한 건강악화와 청년이 소외된 국가건강검진에 대한 지적이 나왔다.

정의당 윤소하 의원은 12일 보건복지부 대상 국정감사 질의를 통해 최근 20대 청년들의 급격한 건강악화 실태 알리고, 20~30대 청년의 건강검진 사각지대 개선을 촉구했다.

윤소하의원실 자료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최근 5년 사이 경추질환과 척추질환을 앓은 20대가 각각 27.7%, 13.0% 증가했다. 같은 시기 20대 공황장애와 우울증 환자도 각각 65.0%, 22.2% 증가했다.

윤 의원은 "국민들의 건강을 책임지는 주무부처에서 현 상황에 대한 원인 파악과 대안이 필요하지 않겠냐"며 "국가건강검진에서 많은 20-30대 청년이 배제돼 있다"고 비판했다.

실제로 일반건강검진 대상자를 '지역세대주와 직장가입자,  40세 이상 세대원과 피부양자'로 한정하고 있어, 만 20-39세 건강보험 피부양자는 일반건강검진 대상에서 제외된다.

윤 의원은 "20-30대 건강보험 피부양자는 총 418만여명에 이르며, 지역세대주가 아니거나 취업을 못해 직장가입자가 아니라는 이유로 일반건강검진을 받을 기회조차 없는 청년이 이렇게 많다"며 "건강검진 제도에서 피부양자 연령 기준을 낮춰 청년들도 일반건강검진을 받을 있게 하고 만 25세 또는 30세에 '생애주기 건강검진'을 추가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일반건강검진 피부양자 연령기준 완화와 청년 세대 맞춤형 건강검진 추가 도입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김소희 기자  kimsohee333@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소하의원#보건복지위원회#건강보험#건강검진

김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