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0.19 목 16:18
상단여백
HOME 핫이슈
'박근혜 구속연장 여부' 유시민 "죄목 18가지...유죄 가능성 높게 본다"
사진=JTBC 캡처

 

[한국정책신문=최동석 기자] '썰전'에서 유시민 작가와 박준형 교수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연장 가능성에 대해 이야기해 화제다.

지난 14일 방송된 JTBC '썰전'에 출연한 유 작가는 "사실 6개월 안에 구속 피고인의 경우에는 1심 소송이 끝내게 되어 있다. 그런데 지금 변호인들 쪽에서 지연 전술을 써서 못 끝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경우에도 무죄 추정의 원칙이 적용돼야 된다고 본다. 왜냐면 이재용 삼성 부회장의 뇌물 제공 유죄 판결을 1심에서 받았다"며 "그런 점들을 비춰볼 때 박근혜 전 대통령의 유죄 판결이 날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것은 누구나 다 인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재판이 된 것은 아니다"며 "석방을 막으려면 검찰이 '이거 말고 더 있었어요'라고 추가 구속영장을 청구해 법원이 받아드리면 연장된다"고 강조했다.

반면 박교수는 유 작가의 주장에 대해 "검찰이 건다면 SK와 롯데로 추가 기소하는데 사실 옹색하다"며 "2심 구속을 무조건 시켜야겠다는 이유로 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이에 유 작가는 "재판부는 여론이 아닌 법리로 하기 때문에 그런 점에서 보면 내가 박근혜 전 대통령을 안 좋아하지만 그냥 석방될 가능성도 있다"고 판단했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의 구속기간은 이달 16일에 끝난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지난 3월 31일 구속돼 4월 17일 재판에 들어갔다.

최동석 기자  dschoi@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동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