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전자
KT 이용자는 일본·중국에서 와이파이가 무료일본 NTT도코모, 중국 차이나모바일 와이파이 검색되는 곳이면 부담 없이 이용
KT는 올해 최대 황금연휴 기간인 추석을 맞아 일본·중국을 방문하는 이용자에게 ‘와이파이 로밍’ 서비스를 상시 무료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회사 모델이 인천국제공항에서 일본·중국 여행객 대상 와이파이 로밍 서비스 무료 오픈 내용을 소개하고 있다. <KT 제공>

[한국정책신문=나원재 기자] KT 이용자들은 일본과 중국으로 해외여행을 떠나도 현지에서 와이파이(WiFi)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KT(대표 황창규)는 추석을 맞아 일본·중국을 방문하는 이용자에게 ‘와이파이 로밍’ 서비스를 상시 무료로 제공한다고 18일 밝혔다.

회사는 별도 서비스 신청이나 요금 과금 없이 서비스를 제공해 이용자들의 해외 데이터통신 이용부담이 한층 줄어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회사는 지난 5월 한·중·일 통신사 전략 협의체 ‘SCFA(Strategic Cooperation Framework Agreement)’ 소속 통신사인 중국 차이나모바일, 일본 NTT도코모에 한·중·일 와이파이 로밍 서비스 무료화를 공식 제안했다.

와이파이 로밍은 별도의 아이디와 패스워드 없이 해당 이통사의 와이파이를 간편하게 최초 1회 설정하면 자동으로 접속된다. 회사는 국내 통신사 중 KT만 유일하게 제공하는 방식이라고 강조했다.

일본의 경우, △일본 전국 지하철 및 기차역 △7-일레븐(ELEVEN) 등 4만6000여개 편의점 △KFC, 모스버거 등 1만여 개 패스트푸드 레스토랑 △스타벅스 등 4000여개 카페 △700여개 주요 호텔 로비 등 ‘0001docomo’ 제휴 와이파이 네트워크(SSID)가 검색되는 10만개 이상 핫스팟 존에서 와이파이를 연결해 시간이나 용량 제한 없이 데이터 이용이 가능하다.

중국에서는 별도 안내하는 웹사이트를 통해 커버리지 확인이 가능하며, ‘CMCC’ 제휴 와이파이가 검색되는 핫스팟 존이면 연결할 수 있다.

임채환 KT 무선서비스담당(상무)은 “한국인들이 가장 많이 찾는 국가인 일본과 중국 대상으로 현지 로밍 비용 부담을 덜어주고자 일본 NTT도코모, 중국 차이나모바일과의 전략적 제휴 관계를 통해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며 “서비스 가능 국가를 지속적으로 늘려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벤트 관련 자세한 내용은 올레닷컴, KT 로밍콜센터, KT 로밍센터(인천·김포·김해·제주공항· 부산항만)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편 회사의 이번 서비스 제공은 정부 가계통신비 절감 정책에 적극 동참해 이용자들의 통신 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한 조치다.

나원재 기자  nwj@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T#무료 와이파이#일본 무료 와이파이#중국 무료 와이파이#NTT도코모#차이나모바일

나원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