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3.31 화 14:45
상단여백
HOME 산업 IT·전자
KT, 5G 시범 서비스…대관령 터널에서도 막힘없다한국도로공사와 '2018 평창동계올림픽 5G 네트워크 구축 지원' 업무협약
KT는 한국도로공사와 KT 광화문 사옥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5G 네트워크 구축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영인 KT 엑세스망구축담당 상무(왼쪽)와 정민 한국도로공사 ITS처장(오른쪽)이 업무협약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T 제공>

[한국정책신문=나원재 기자] KT(대표 황창규)가 한국도로공사와 KT 광화문 이스트(East) 사옥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5세대(G) 네트워크 구축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양사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과 세계 첫 5G를 바탕으로 올림픽을 위해 방문하는 모든 관람객들에게 한국의 네트워크 기술력을 알리기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번 협약으로 KT의 5G 네트워크가 원활히 구축될 수 있도록 △터널 개량사업을 위한 도로 차단기간을 활용해 5G 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하고 △5G 시범운영 장소·시설 지원과 운영에 협조한다.

KT는 한국도로공사의 지원을 바탕으로 서울, 인천 등 주요도시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개최지역을 연결하는 영동고속도로 내 대관령터널에 5G 네트워크를 구축해 2018년 2월부터는 고속의 이동환경에서도 끊김 없는 5G 시범 서비스를 선보인다.

KT는 지난해 올림픽 관람객 집중이 예상되는 지역에 5G 테스트 네트워크를 구축해 필드 테스트에 성공한 바 있으며, 올해에는 U-20 월드컵 5G 체험 전시관, 수원 KT 위즈파크 5G존, 부산 해운대 5G 랜드 등 여러 행사장에서 고객이 직접 5G를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여 왔다.

KT는 이달부터 대관령 터널을 시작으로 평창, 강릉 등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진행되는 지역에 5G 시범 서비스를 위한 본 네트워크 장비 구축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김영인 KT 네트워크부문 액세스망구축담당(상무보)은 “이번 협약을 기반으로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5G 시범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됐다”며 “앞으로도 혁신적인 네트워크 기술로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발전된 통신 기술이 제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나원재 기자  nwj@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T#한국도로공사#평창동계올림픽#KT 5G

나원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