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3.31 화 16:01
상단여백
HOME 산업 IT·전자
SKT '대한민국 행복 인사이트' 세대초월 구인구직 플랫폼 우승결선 진출자 전원에 총 2000만원 장학금 수여, 채용 지원 시 혜택 제공
SK텔레콤은 지난 29일 ‘대한민국 행복 인사이트’ 결선을 열고 최종 우승자와 순위를 발표했다. 사진은 최종 우승자 장혜린(여·24)씨가 결선 무대에 올라 발표 중인 모습. <SK텔레콤 제공>

[한국정책신문=나원재 기자]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이 지난 29일 ‘대한민국 행복 인사이트’ 결선대회를 열고, 최종 우승자와 순위를 발표했다. 대한민국 행복 인사이트는 청년들이 대한민국이 한 뼘 더 행복해질 방법에 대해 자신만의 통찰력을 겨루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6월말 시작해 두 달간 예선과 본선이 치러졌다.

이번 결선은 서울 을지로 본사 내 수펙스(SUPEX)홀에서 열렸다. 예선과 본선을 통과한 결선 진출자 10명은 무대에 올라 일자리 문제, 4차 산업혁명, 집단주의 등 우리 사회의 각종 문제에 대해 개성 넘치는 통찰력과 해법을 선보였다.

회사에 따르면 이날 현장에 참석한 회사 직원들은 결선 실시간 투표로 ‘3세대가 일하지 못하는 나라, 대한민국’이란 주제로 발표한 장혜린(여·24)씨를 최종 우승자로 선정했다. 장씨는 청년·중장년·노년층 일자리 문제에 대한 해결책으로 ‘세대초월 구인구직 플랫폼’을 제안해 높은 점수를 받아 수펙스상을 받았다.

장씨는 “우리 집에서 나, 아버지, 할머니 등 3세대가 구직 중인 점에 착안해 세대 간 상호 교류 등을 통해 일자리 문제 해결을 도모할 수 있는 세대초월 구인구직 플랫폼을 구상했다”며 “청년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응원해주는 무대에 오를 수 있어 너무나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2위는 ‘남혐·여혐, 둘이 만나 이루다’란 주제로 발표한 김태현(남·25)씨가 차지했다. 김씨는 이성 간 이해도모를 위한 방법으로 남녀가 짝을 이뤄 목표를 공유, 실행하는 프로그램인 ‘둘리(둘이서 이루다)’를 제안했다.

이어 3위는 유기동물 문제를 다룬 홍태지(남·25)씨, 4위는 경직된 기업문화를 발표한 최문정(여·24)씨, 5위는 청년 우울증을 해결할 방안을 발표한 정연문(여·23)씨에게 돌아갔다. 회사는 이들 2-5위를 기록한 참가자들에게 ‘패기상’을 수여했다.

회사는 최종 우승자인 장혜린씨에게 장학금 1000만원을 수여했고, 2-5위 수상자에겐 각각 200만원을, 6-10위에겐 각각 40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회사는 결선 진출자 10명 전원에게 2019년 하반기까지 회사 채용 지원 시 서류와 필기 전형 면제 혜택을 제공키로 했다.

회사는 이와 함께 결선 진출자 10명의 발표 영상을 자사 온라인 채널에 게재한다.

한편 이번 대한민국 행복 인사이트 본선 참가자들이 가장 많이 발표한 주제는 ‘노동과 일자리’(20%)로 나타났다. 이어 ‘취업 스트레스’(13%)가 두 번째로 많이 등장했다. 이외에도 고령화, 4차 산업혁명, 정의 구현 등의 주제도 나왔다. 회사는 참가자격을 대학생으로 한정한 만큼 대학생이 체감 중인 주제가 많이 발표됐다고 풀이했다.

이준호 SK텔레콤 뉴미디어실장은 “청년들의 깊은 인사이트와 진정성 어린 발표를 접하면서 더 나은 대한민국을 모색해볼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이었다”며 “앞으로도 국민과 소통하며 기업과 사회가 지향해야 할 이정표를 고민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나원재 기자  nwj@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K텔레콤 대한민국 행복 인사이트#행복 인사이트#구인구직

나원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